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화순 식당서 공급한 돼지고기 섭취한 14명 장관감염

일부 환자서 살모넬라균 검출…"증상자는 보건소로 신고"


일부 환자서 살모넬라균 검출…"증상자는 보건소로 신고"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전남 화순에 있는 화성식육식당에서 공급한 돼지고기를 먹고 14명이 집단으로 장관감염증에 걸렸다고 8일 밝혔다.

장관감염은 소장, 대장 등 위장관에 세균, 바이러스, 원충 등이 감염돼 발생하는 감염병으로 설사, 구토, 구토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감염자는 지난달 29일 전남 화순군 인력관리사무소 개업식과 31일 대전 동구 미용업체 개업식 돼지고기를 먹은 사람들로, 지금까지 발생한 업소별 환자 수는 각각 11명, 3명이다.

해당 식당은 지난 2일부터 영업을 중지한 상태다.

증상자 중 일부에서는 살모넬라 병원균이 검출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집단 장관감염이 살모넬라 병원균에 의해 발생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하고 있다.

살모넬라 병원균은 장티푸스, 파라티푸스, 비장티푸스성 살모넬라균감염증 등을 발생시킬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와 보건소는 감염경로를 확인하기 위해 해당 식당에서 공급된 돼지고기를 먹은 사람들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돼지고기를 제공한 식당 조리종사자 등에 대해서도 대변검사 등을 실시 중이다.

보건당국은 해당 식당에서 공급된 돼지고기 등을 섭취한 사람 중 설사, 구토, 발열 등 증상이 있는 사람은 반드시 관할 보건소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돼지고기 [연합뉴스TV 제공]
돼지고기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09: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