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위스·영국 등 안보리 대북결의 이행 잇따라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만장일치 채택(뉴욕 AP=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5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에 대응하기 위한 대북(對北) 제재 결의안에 대한 거수표결을 실시하고 있다. 이날 안보리는 새로운 대북 제재결의안 2371호를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해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lkm@yna.co.kr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스위스와 영국을 비롯한 유럽 국가들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2371호 이행에 잇따라 나서고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8일 보도했다.

스위스 정부는 7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의 추가 제재 대상인 북한 기관 4곳과 개인 9명을 스위스 연방경제부(SECO) 제재 명단에 새로 올렸다고 밝혔다.

앞서 스위스 연방 평의회는 지난해 3월 유엔 안보리가 채택하는 제재 대상을 지체 없이 연방경제부 제재 명단에 올리기로 했다.

영국도 같은 날 공표한 대북 금융제재 공지를 통해 유엔 안보리 결의 2371호 채택에 따른 새로운 금융제재 대상을 공개했다.

영국 재무부는 공지에서 이미 지난해 4월 유럽연합 제재 대상으로 지목된 조선민족보험총회사를 제외한 북한 기관 3곳과 개인 9명이 영국의 추가 제재 명단에 올랐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새로 제재 대상에 오른 북한 기관과 개인에 대해서는 즉시 영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영국 기업이나 개인과의 거래가 금지되는 등 엄격한 금융 규제가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럽연합(EU)도 다음 달 5일까지 이번 대북제재 결의 이행과 관련한 EU 차원의 법적 절차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프랑스는 이날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유엔 안보리 결의 2371호 채택을 환영하고 북한은 즉시 국제적 의무를 다하며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을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09: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