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근혜 탄핵 불똥…육영수 추모제 갈등 재연 조짐(종합)

주최측 "정치와 무관, 광복절에 예정대로 개최…외부인사 안 불러"
옥천군 253만원 지원… 진보단체 "우상화에 혈세 지원 안 돼" 반대

(옥천=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 어머니 육영수 여사가 서거한 광복절에 맞춰 그의 고향 충북 옥천에서 열리는 추모행사를 두고 논란이 예상된다.

작년 광복절 옥천서 열린 육영수 여사 추모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작년 광복절 옥천서 열린 육영수 여사 추모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옥천군 애향회가 개최하는 민간 행사지만, 옥천군이 예산을 지원하기 때문이다.

옥천군 애향회는 오는 15일 오전 11시 옥천여성회관 광장에서 예년과 다름없이 육 여사 43주기 추모식을 연다고 8일 밝혔다.

다만 박 전 대통령 구속에 따른 국민 정서 등을 고려해 친박(친 박근혜) 단체 회원 등은 따로 초청하지 않는다는 게 이 단체의 설명이다.

육 여사는 1974년 8월 15일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대극장의 광복절 기념식에서 북한 공작원 문세광이 쏜 총탄에 맞아 숨졌다.

이후 고향인 옥천여성회관 광장에는 1989년 군민 성금으로 조성된 동상이 세워졌고, 그해 광복절부터 옥천군 애향회가 주최하는 추모식도 열리고 있다.

추모식은 이 지역 기관·단체장과 종친 등 500여명이 참석해 헌화·분향, 추모 공연 등을 하고, 생전의 육 여사 육성 녹음을 듣는 순서로 진행된다. 박 전 대통령 집권 때는 전국에서 친박단체 회원 등이 몰려 추모 인파가 1천여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 탄핵과 구속 사태로 이 행사는 존폐의 기로에 서게 됐다. 주최 측인 옥천군 애향회도 올해 행사 개최를 두고 깊은 고민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옥천 육영수 동상 앞에 묵념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옥천 육영수 동상 앞에 묵념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금유신 회장은 "이사회와 총회를 여러 차례 연 끝에 정치적인 해석 없이, 예년과 비슷한 규모의 행사를 열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각에서 추모행사 자체를 비난하지만, 구속 중인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분노가 육 여사를 향해 표출되서는 안 된다"고 불똥이 튀는 것을 경계했다.

이 행사에는 옥천군에서 253만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행사장에 그늘막 등을 설치하고, 헌화용 꽃과 음식, 추모 공연 등을 준비하는 비용이다.

옥천군은 작년까지 이 행사와 더불어 육 여사 생일(11월 29일)에 맞춘 탄신제 개최 예산도 지원했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 탄핵 정국 속에 열린 탄신제가 우상화 논란에 휩싸이면서 옥천군의회는 올해 이 행사를 위한 예산 700만원을 전액 삭감했다.

당시 군의회는 탄신제 개최를 막으면서도 추모제는 계속 열도록 예산 지원을 승인했다.

군의회 관계자는 "육 여사 추모사업 관련 예산 지원을 모두 중단하자는 소수의견이 있었지만, 19회째를 맞는 추모제는 일단 명맥을 유지하는 쪽으로 의원들이 입장을 정리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추모식은 상대적으로 적은 예산이 지원되면서 육씨 종친과 외부인사 참석이 많은 행사"라며 "여론의 향방을 지켜보면서 개선 방향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옥천 육영수 동상 앞에서 열린 추모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옥천 육영수 동상 앞에서 열린 추모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진보단체를 중심으로 추모식 예산지원의 부당성을 지적하는 목소리는 여전히 높다.

'박 전 대통령 퇴진 옥천국민행동' 공동대표를 역임한 오대성 옥천군 노동조합협의회장은 "지원 금액이 많건 적건 간에 육 여사를 미화하고 우상화하는 행사에 혈세를 지원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군비 지원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육 여사 추모식이 같은 날 서울에서도 열리고 있어 중복행사라는 지적도 있다"며 "부당한 혈세 지원이 계속된다면 다른 시민단체와 연대해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육 여사는 1925년 옥천에서 태어나 옥천 공립 여자전수학교에서 교사로 근무하다가 박정희 전 대통령과 결혼했다.

옥천읍 교동리에 있는 생가는 낡아 허물어진 것을 2011년 옥천군이 37억5천만원을 들여 복원했다.

박 전 대통령 탄핵과 구속 이후 생가 방문객은 전년의 3분 1로 급감한 상태다.

bgi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09: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