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의술에도 한류…동남아서 복강경 수술법 시연

건양대병원 외과 이상억 교수 "국내 위장관 수술 실력 세계적 수준"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건양대병원은 외과 이상억(44) 교수가 지난달 필리핀 마닐라 카디널산토스 메디컬센터에서 열린 '제3차 상부위장관 상급 클래스'에서 필리핀, 태국,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지역 외과 의사에게 상부위장관 수술법을 전수했다고 8일 밝혔다.

집도하는 건양대병원 이상억 교수(왼쪽 두번째) [건양대병원 제공=연합뉴스]
집도하는 건양대병원 이상억 교수(왼쪽 두번째) [건양대병원 제공=연합뉴스]

이번 방문은 필리핀 카디널산토스 메디컬센터 외과장인 알프레드 알렌 부에나페 교수가 상부위장관 수술 권위자인 이 교수에게 직접 초청공문을 보내 이뤄졌다.

이 교수는 동남아 지역 외과 의사 60∼70명을 상대로 위암 등 상부위장관 질환 치료를 위한 복강경 수술 기법을 알리는 한편 동물수술을 직접 시연했다.

복강경 수술은 배꼽 부위 3∼4곳을 0.5∼4.0㎝가량 절개한 다음 이곳을 통해 복강경 카메라와 수술 기구를 동시에 투입해 시행하는 치료법이다.

이상억 교수는 "현재 국내 위장관 수술 실력은 이미 세계적 수준"이라며 "앞으로도 의료 환경이 열악한 곳을 찾아 의료기술 전파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08: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