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활' 류현진, 현지 언론 포스트시즌 선발 후보 대접

류현진, 후반기 6경기 2승 평균자책점 2.08
LA타임스 "다저스 PS 선발 경쟁, 류현진이 변수"
류현진, 시즌 4승 달성…평균자책점 3.53
류현진, 시즌 4승 달성…평균자책점 3.53(뉴욕 AP=연합뉴스) 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뉴욕 메츠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경기에서 1회 말 다저스의 류현진이 투구하고 있다.
이날 류현진은 7이닝 동안 8탈삼진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 50일 만에 시즌 4승을 달성했다. 또 류현진은 15이닝 무실점으로 평균자책점을 3.53으로 끌어내렸다. 다저스는 메츠에 8-0 대승.
sjh940214@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코리안 몬스터'로 돌아온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이제는 포스트시즌(PS) 선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한때 선발 로테이션 경쟁에서 밀려 불펜 투수로도 등판한 걸 돌이켜보면 '상전벽해'라고 할 만하다.

로스앤젤레스(LA) 타임스는 8일(한국시간) '포스트시즌에 등판할 것으로 예상하는 선발투수 3명을 꼽아달라'는 독자 질문에 "다저스는 클레이턴 커쇼, 다르빗슈 유, 리치 힐, 알렉스 우드까지 4명을 쓸 것 같다. 그렇지만 류현진이 흥미로운 상황을 만들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AP통신 역시 "모두가 건강하다고 가정하면, 커쇼와 다르빗슈, 우드 등 3명의 포스트시즌 선발은 확정적이다. 힐의 탈삼진 능력은 매력적이지만, 류현진과 마에다 겐타는 아직 모든 걸 보여주지 않았다"며 류현진의 포스트시즌 선발 등판 가능성을 점쳤다.

정규시즌에는 '5인 선발 로테이션'이 일반적이지만, 정기적으로 휴식일을 보장하는 포스트시즌에는 선발투수 3∼4명만 있어도 충분하다.

에이스 커쇼(15승 2패, 평균자책점 2.04)와 트레이드로 영입한 다르빗슈(7승 9패, 평균자책점 3.81), 승률 0.929로 리그 1위를 달리는 우드(13승 1패, 평균자책점 2.33) 3명은 포스트시즌 선발 등판이 확정적이다.

그리고 나머지 한 자리를 두고 류현진(4승 6패, 평균자책점 3.53), 브랜던 매카시(6승 4패, 평균자책점 3.84), 마에다(10승 4패, 평균자책점 3.79)가 경쟁을 벌이는 형국이다.

이런 상황에서 현지 일간지가 매카시와 마에다를 밀어내고 류현진의 이름을 거론한 건 의미 있는 일이다.

두 번의 큰 수술을 마치고 올해 마운드에 복귀한 류현진은 시즌 중반까지만 해도 선발진 잔류를 장담하기 힘들었다.

이닝 소화력은 예전만 못했고, 득점 지원마저 받지 못해 시즌 한때 불펜으로 강등되기도 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후반기 등판한 6경기에서 2승 평균자책점 2.08로 화려하게 부활했다.

등판한 경기 모두 5이닝 이상을 책임졌고, 팀 성적도 5승 1패로 좋았다.

특히 류현진은 최근 2경기 연속 7이닝 무실점 역투를 펼쳐 수술 전 모습을 되찾았다는 찬사를 받았다.

최근 상승세를 고려하면, 류현진의 포스트시즌 선발 등판 가능성은 충분하다.

그의 포스트시즌 통산 성적은 3경기 1승 평균자책점 2.81이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08: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