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항공기 추락참사 딛고 그라운드 선 샤페코엔시 생존선수들

생존자 후스셰우, 사고 후 처음으로 35분 경기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7일(현지시간) 열린 FC바르셀로나와 브라질 샤페코엔시의 친선경기는 바르셀로나의 5-0 완승이었다.

그러나 경기 중 누구보다 많은 박수를 받은 선수는 샤페코엔시의 주장 알랑 후스셰우였다.

후스셰우는 지난해 11월 샤페코엔시 선수와 구단 관계자 대부분인 71명의 목숨을 앗아간 항공기 추락참사에서 살아남은 단 3명의 선수 중 1명이다. 당시 샤페코엔시는 코파 수다메리카 결승전을 치르기 위해 콜롬비아로 이동하다가 사고를 당했다.

이날 경기는 당시 사고로 몸과 마음을 크게 다친 후스셰우가 9개월 만에 처음으로 다시 그라운드를 밟은 경기였다.

주장 완장을 찬 그는 선발 출전해 36분을 뛰었다.

그가 교체돼 나갈 때 캄프 누 스타디움을 가득 메운 6만5천 명 관중은 힘찬 기립박수로 그의 복귀를 축하하고 행운을 기원했다.

친선 경기 전 기념사진 찍는 바르셀로나와 샤페코엔시 선수들
친선 경기 전 기념사진 찍는 바르셀로나와 샤페코엔시 선수들[EPA=연합뉴스]

후스셰우는 경기 전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내 축구 인생에서 새로운 시작"이라며 "나를 지지해주는 모든 이들, 내가 잃은 모든 이들, 그리고 내 친구들과 가족들을 위해 뛸 것"이라고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후스셰우와 함께 생존한 나머지 두 선수 작송 포우망과 엘리우 잠피에르 네투는 이날 경기 전 시축자로 나섰다.

골키퍼 포우망은 다른 당시 사고로 오른쪽 무릎 아래를 절단하고 의족을 착용한 채였다.

선수들을 향해 관중은 열렬한 박수를 보냈고, 선수들은 뜨거운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관중은 샤페코엔시 선수들이 한 명 한 명 소개될 때마다 환호했고, 바르셀로나의 안드레스 이니에스타는 샤페코엔시 팀을 소개하며 "오늘은 매우 특별한 밤"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경기의 수익금은 샤페코엔시의 재건을 돕는 데 쓰일 예정이라고 바르셀로나는 밝혔다.

바르셀로나의 시즌 출정식 형식인 이날 경기는 바르셀로나가 네이마르와 결별 후 처음 치른 경기이기도 했다.

바르셀로나 유스 출신의 헤라르드 데울로페우가 네이마르의 빈자리를 메워 1골과 2도움을 기록했다. 리오넬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스도 득점에 가세했다.

포옹 나누는 메시와 샤페코엔시 후스셰우
포옹 나누는 메시와 샤페코엔시 후스셰우[EPA=연합뉴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08: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