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GA챔피언십 2019년부터 8월 아닌 5월 열린다

조던 스피스가 퀘일 할로우 클럽에서 샷 연습을 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조던 스피스가 퀘일 할로우 클럽에서 샷 연습을 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남자골프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이 2019년부터 8월이 아닌 5월에 열린다.

대회 주최측인 미국프로골프협회(PGA)는 PGA 챔피언십의 개최 시기를 5월로 바꾸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AP통신이 8일 보도했다.

PGA 챔피언십은 1949년부터 매년 8월에 개최됐다. 마스터스, US오픈, 디오픈이 끝난 뒤 열리는 마지막 메이저 대회다.

5월에 열리게 되면 3월의 마스터스와 6월의 US오픈 사이에 치러진다.

대신 5월에 개최되는 제5의 메이저 대회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은 3월에 개최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PGA 챔피언십의 일정 변경은 올림픽에서 골프가 정식 종목으로 부활하고, 미국프로풋볼(NFL) 시즌 전에 페덱스 컵을 끝내기 위한 것이라고 이 통신은 전했다.

지난해에는 8월에 열린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문에 PGA 챔피언십이 7월 말에 열리기도 했다.

올 시즌 PGA챔피언십은 11일(한국시간)부터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 퀘일할로우 클럽에서 열린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07: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