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골프장 체류 트럼프 "휴가 아니다"…동선은 여전히 비밀

트럼프 '결혼, 축하해요'
트럼프 '결혼, 축하해요'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월 10일(현지시간) 저녁 뉴저지 주 베드민스터에 있는 자신의 골프장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한 결혼식에 참석해 신랑 신부와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전해졌다. [더힐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열심히 일하고 있어요…"

백악관을 떠나 지난 4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뉴저지 주(州) 베드민스터에 있는 자기 소유의 골프장에 머물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7일 지금의 상태에 대해 휴가가 아니라 '업무중'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트위터 계정에서 "백악관이 오래전부터 계획된 개보수 작업에 들어가서 뉴저지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다"며 "다음 주에는 뉴욕에 가서 더 많은 회의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도 백악관이 공사 중이어서 자신의 골프장에서 일하고 있다면서 "휴가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회의와 전화통화"라고 적어, 대통령으로서 직무를 충실히 하고 있다는 점을 부각했다.

실제로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하며 북한 핵·미사일 대책을 논의하기도 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강변에도 불구하고 미 언론은 대통령의 공식 일정과 동선을 공개하지 않는다는 이유를 들어 '업무중'이라는 데 동의하지 않는 분위기다.

백악관은 이날도 트럼프 대통령의 동선을 밝히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월 취임 후 자기 소유의 골프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44번째이며, 백악관은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대통령이 골프장에서 무엇을 하는지 공식적으로 전한 적이 없다.

하지만 그가 골프를 치거나, 골프장에서 결혼식을 한 신랑 신부를 축하하는 모습이 다른 손님이나 하객들이 소셜미디어에 올린 사진을 통해 종종 노출된 적이 있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05: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