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검찰총장 "테메르 대통령에 관한 새로운 증언 나올 것"

구속 중인 전 하원의장 플리바겐 언급…사법방해죄 등으로 추가 기소 가능성 시사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의 호드리구 자노 연방검찰총장이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에 대한 추가 기소 가능성을 시사했다.

자노 총장은 7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와 회견을 통해 테메르 대통령에 대한 새로운 증언이 나와 사법방해죄 등 기소 사유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자노 총장의 발언은 뇌물수수 혐의로 복역 중인 에두아르두 쿠냐 전 하원의장 등이 플리바겐(유죄 인정 조건부 감형 협상)을 통해 테메르 대통령에 불리한 증언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호드리구 자노 브라질 연방검찰총장[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호드리구 자노 브라질 연방검찰총장[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앞서 자노 총장은 지난 6월 26일 테메르 대통령을 부패 혐의로 기소했다.

브라질에서 연방검찰이 현직 대통령을 기소한 것은 처음이다.

테메르 대통령은 세계 최대 육류 가공회사인 JBS로부터 뇌물 15만2천 달러(약 1억7천만 원)를 챙겼고, 앞으로 9개월간 1천150만 달러(약 130억 원)를 더 받으려고 조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연방하원은 지난 2일 전체회의에서 테메르 대통령에 대한 연방대법원의 재판에 동의하는지를 묻는 안건을 표결에 부쳐 찬성 227표, 반대 263표로 부결시켰다.

테메르 대통령에 대한 재판이 성립하려면 전체회의 표결에서 재적 의원 513명 가운데 3분의 2인 342명 이상이 동의해야 하지만, 이 요건을 채우지 못한 것이다.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왼쪽)과 에두아르두 쿠냐 전 연방하원의장[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왼쪽)과 에두아르두 쿠냐 전 연방하원의장[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연방검찰은 그동안 테메르 대통령을 사법방해죄로 추가 기소할 가능성을 흘렸다.

테메르 대통령은 지난 3월 7일 집무실에서 JBS의 조에슬레이 바치스타 대표를 만났으며 대화 내용을 담은 녹음테이프가 공개되면서 파문을 일으켰다.

녹음테이프에는 테메르 대통령이 JBS에 세금과 대출 혜택을 주는 대가로 돈을 받은 사실과 함께 쿠냐 전 의장의 증언을 막기 위해 금품을 계속 제공하라고 요청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연방검찰은 테메르 대통령이 바치스타 대표를 독려해 쿠냐 전 의장에게 뇌물을 계속 주도록 해 부패수사를 방해하려 한 정황이 있다고 보고 있다.

한편, 자노 총장은 지난 2013년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에 의해 임명됐으며 2015년에 유임됐다. 자노 총장의 임기는 9월 17일 끝난다.

자노 총장의 후임에는 여성 검사인 하케우 도지가 임명됐다. 브라질 사상 첫 여성 연방검찰총장인 도지의 임기는 9월 18일부터 시작된다. 도지는 테메르 대통령에게 우호적인 인사로 알려지면서 부패수사가 위축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0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