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무더위 속 불청객 '벌떼'…주택가 출현 주의보

벌떼 출현 119출동 8월에 가장 많아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 주택가에는 8월에 가장 많은 벌떼가 출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최근 5년간 벌떼 출현에 따른 출동 통계를 분석한 결과 연간 출동 건수의 76%가 7∼9월에 집중됐다고 7일 밝혔다.

월별로는 8월 출동 건수가 전체의 30%를 차지했고, 7월(24%)과 9월(22%)이 뒤를 이었다.

2012년부터 올해 7월까지 벌떼 출현에 따른 119 출동 건수는 모두 3만9천705건이었다. 연간 출동 건수는 2015년이 9천195건으로 가장 많았고, 지난해 6천841건으로 줄었다.

지역별로는 북한산·도봉산·관악산 등 주요 산이 있는 은평구 출동 건수가 3천567건으로 가장 많았다. 관악구(2천698건), 노원구(2천570건)에도 벌떼 출현이 잦았다.

보통 말벌 여왕벌은 홀로 겨울을 난 뒤 봄이 되면 집을 짓고 알을 낳는다. 6월쯤엔 벌들이 군집을 이룬다.

서울시는 최근 들어 4월 벌떼 출현 건수가 늘어나는 점으로 미뤄봤을 때 군집을 이루는 시기가 조금씩 빨라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주택가에 녹지공간이 늘어나고, 따뜻한 곳을 찾는 벌들이 기온이 높은 도심 쪽으로 서식지를 옮기고 있어 주택·아파트에 출동 건수가 전체의 66%를 차지한다.

소방재난본부는 벌에 쏘이지 않으려면 향수나 향기가 진한 화장품, 어두운색 옷을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벌에 쏘였다면 벌침을 카드 등으로 조심스럽게 긁어서 빼내야 한다. 억지로 쏘인 부위를 누르거나 손으로 빼내면 독낭이 터져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

벌침을 제거한 후에는 깨끗한 물로 상처 부위를 씻어 2차 감염을 예방해야 한다.

쏘인 부위를 얼음찜질하면 독이 퍼지는 속도를 늦출 수 있다. 얼음이 없다면 차가운 음료수 캔을 활용해도 된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8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