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윤회 문건' 유출자 지목 최경락 경위 사건 장기화 조짐

경찰 "핵심 참고인, 관련 재판 상고심 끝날 때까지 출석 거부"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정윤회 문건' 유출자로 지목돼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故) 최경락 경위 사건 진상을 경찰이 조사하고 있지만, 핵심 증언을 할 참고인이 당분간 출석 거부 의사를 밝혀 조사가 장기화할 조짐이다.

김정훈 서울지방경찰청장은 7일 기자간담회에서 "최 경위 유족 탄원서를 근거로 관련 사건 재판기록을 요청해 검토를 마쳤다"며 "그 다음 단계는 관련된 분을 오게 해서 조사해야 하는데 가장 중요한 분이 한일 경위"라고 말했다.

한일 경위는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 회유를 받고 최 경위를 문건 유출자로 지목한 인물이다.

김 서울청장은 "한일 경위가 재판 상고심이 끝날 때까지 나오지 않겠다고 하니 더 이상 조사할 방법이 없다"면서 "부득이 상고심이 끝날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라며 수사가 길어질 것임을 시사했다.

유족들은 최 경위가 문건을 유출하지 않았음에도 억울하게 유출 당사자로 몰려 결국 목숨을 끊었다며 지난 4월 경찰에 진정서를 내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이 사건은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담당하고 있다.

김 서울청장은 최 경위가 숨지기 전 특정인과 통화가 잦았는지에 대해 "최 경위가 쓰던 휴대전화는 수사가 개시되면서 바로 압수당해 우리도 분석한 게 없다"며 "이후 숨지기 직전까지 아들 휴대전화를 썼는데, 거기 입력돼 있지 않은 번호는 가족과 직장 동료 번호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서울청장은 또 상인들을 상대로 돈을 뜯은 혐의를 받는 서울 동대문 의류상가 상인운영회 회장에 대해 금명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며, 추가 피해 사례도 확인하는 대로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윤회 문건(CG)
정윤회 문건(CG)[연합뉴스TV 제공]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12: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