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다도 절절 끓는다…평소 22도인데 30도 근접, 물고기 떼죽음

마른장마에 태풍 안 와 저층 찬물 섞이지 않아, 대마난류 겹쳐
8월 중순까지 30도 안팎 지속…이달 중순 적조 오면 피해 걱정
7일 오전 한반도 주변 바다 수온 분포[국립수산과학원 제공=연합뉴스]
7일 오전 한반도 주변 바다 수온 분포[국립수산과학원 제공=연합뉴스]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유례없는 장기간 폭염으로 육지는 물론 바다마저 절절 끓어오르고 있다.

예년 같으면 섭씨 20~22도에 머물러야 할 동해안의 수온이 아열대 바다와 맞먹는 29도까지 치솟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현재 우리나라 연안의 수온이 평년보다 2~7도 정도 높고 폭염이 기승을 부린 지난해보다도 2~3도 높은 상태라고 7일 밝혔다.

떼죽음 물고기로 뒤덮인 양식장..어민들 시름(CG)
떼죽음 물고기로 뒤덮인 양식장..어민들 시름(CG)

7일 오전 10시 현재 수산과학원 실시간 수온 정보에서는 부산 기장군 고리 앞바다 29.2도, 울산 정자항 28.9도, 경북 포항시 구룡포 28.9도, 영덕 27.6도의 분포를 보였다.

수심이 깊은 동해 수온은 예년의 경우 이 시기에 20~22도이고 냉수대가 나타나면 10도 아래로 떨어지기도 한다.

수산과학원 기후변화연구과 한인성 박사는 이날 "현재 동해안 수온은 평년보다 5~7도나 높은 상태"라고 말했다.

경남 거제와 통영 등 남해 동부 연안 수온도 예년(23~25도)보다 3~5도나 상승해 27~29도에 달했다.

통영시 앞바다 수온은 29.6도까지 치솟아 30도에 육박했다. 고성군(29.1~29.2도), 거제시 일운(28.7도) 등지도 29도 안팎이다.

서해의 충남 보령군 효자도 해역은 28.1도를 나타냈다.

수심이 얕은 서해안에서는 일시적으로 30도를 넘는 수역도 있다고 수산과학원은 밝혔다.

주요 연안의 현재 수온을 지난해와 비교하면 동해안의 경우 부산 기장 앞바다는 2.1도, 포항 구룡포는 2.7도, 경북 영덕은 2.5도 각각 높다.

"적조 대신 폭염"…양식어류 집단폐사
"적조 대신 폭염"…양식어류 집단폐사(통영=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이달들어 영상 30도가 넘는 폭염이 이어지면서 경남 통영시 산양읍 앞바다 양식장 어류들이 집단 폐사하고 있다. 17일 오전 폐사해 물위로 떠오른 어류들을 근로자들이 끌어올리고 있다. 양식어민들은 폭염에 따른 어류 집단폐사는 20여년만에 처음이라고 입을 모았다. 2016.8.17
kyunglee@yna.co.kr

남해의 통영은 4.2~6.7도, 거제는 5.9도, 서제주는 3.5도 높다.

현재 우리 연안 수온 27~29도는 아열대 지역인 일본 오키나와 바다와 비슷한 수준이다.

올해 연안 수온이 이처럼 급격히 높아진 것은 비가 거의 내리지 않는 마른장마가 이어지다가 일찍 끝났고 태풍이 한차례도 오지 않은 데다 대마난류의 세력이 유난히 강한 현상이 겹쳤기 때문이라고 한 박사는 설명했다.

지난해는 장마가 8월 7일께 끝나 그때부터 수온이 상승하기 시작했으나 올해는 7월 25일에 장마가 끝나 수온상승 시기가 열흘가량 앞당겨졌다.

태풍이 오면 표층의 더운물과 저층의 차가운 물이 뒤섞여 수온이 내려가지만 아직 태풍이 한차례도 연안으로 접근하지 않았다.

앞으로도 당분간 수온이 내려갈 기상요인이 없을 것으로 보여 연안 수온은 점점 더 올라갈 가능성이 크다.

한 박사는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1~2차례 비가 예보돼 있으나 수온을 내릴 정도의 양은 아니어서 8월 중순까지 30도를 오르내리는 고수온 현상이 지속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적조경보 속 포항 양포항 앞바다에 황토가 살포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적조경보 속 포항 양포항 앞바다에 황토가 살포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통상 바닷물 온도 1도 상승은 육지 온도 10도 상승과 맞먹는 것이어서 해양 생물들은 큰 충격을 받는다.

우리 연안에서 기르는 넙치 등 대부분의 어류는 온대성이어서 수온이 급속히 상승하면 잘 적응하지 못해 면역력이 떨어지고 작은 충격에도 떼죽음을 당하기 쉽다.

일부 연안의 수온이 30도까지 치솟은 지난해 남해안의 양식장에서는 소규모 적조에도 물고기들이 떼죽음을 당하는 피해가 났다.

양식장은 수심이 비교적 얕고 가까운 연안에 밀집해 있는데 기온의 영향을 많이 받고 바닷물 순환도 잘 이뤄지지 않아 수온이 먼바다보다 훨씬 빨리 상승하기 때문이다.

어민들은 고수온에 이어 적조가 발생할 것을 가장 걱정한다.

다행히 아직 유해성 적조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장마가 끝나고 폭염이 이어지는 등 적조 생물이 번식하기 좋은 여건이 형성되고 있다.

수산과학원은 이달 중순께 적조가 처음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2012년에도 고수온 속에 유해성 적조가 발생해 큰 피해가 난 바 있다.

수산과학원은 고수온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사료 공급을 중단하고 사육 밀도를 낮추는 등 철저한 대비를 해야 한다고 어민들에게 당부했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11: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