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외IB "내년 한국 성장률 2.6%로 하락 전망"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은 내년 상반기 예상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해외 투자은행(IB)들은 내년에 한국의 경제성장세가 약간 둔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7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기준으로 바클레이즈, JP모건, 골드만삭스, 노무라 등 9개 주요 투자은행(IB)의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 평균은 2.8%이고 내년도 전망치는 2.6%로 집계됐다.

올해 한국경제가 수출 및 설비투자 호조 등으로 순항하고 있지만 내년에는 성장률이 다소 떨어질 것이라는 얘기다.

바클레이즈는 한국 성장률이 올해 2.9%에서 내년에 2.7%로 0.2% 포인트 낮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JP모건도 2.9%에서 2.7%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고 골드막삭스는 2.8%에서 2.5%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노무라(2.7→2.3%)의 전망치 하락 폭은 0.4% 포인트나 됐다.

반면, BoA메릴린치는 한국 성장률이 올해 2.9%를 기록하고 내년에는 3.0%로 높아질 것으로 분석했다.

IB들이 대체적인 전망은 한국은행과 다르다.

한국은행은 올해 경제성장률을 2.8%(추가경정예산 효과 제외)로 전망하고 내년에는 성장률이 2.9%로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경제전망보고서에서 "내년에 세계경제 회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민간소비 증가세도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국을 제외한 다른 아시아 국가들의 성장률 추이는 엇갈릴 것으로 예측됐다.

IB들은 인도 성장률이 올해 7.1%에서 내년에 7.6%로 오르고 인도네시아(5.3→5.5%), 베트남(6.4→6.5%)도 상승할 것으로 봤다.

그러나 홍콩은 2.5%에서 2.1%로 떨어지고 말레이시아는 5.0%에서 4.7%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했다.

해외IB "내년 한국 성장률 2.6%로 하락 전망" - 1

아울러 IB들은 한국은행이 내년 상반기 기준금리를 올릴 개연성에 무게를 뒀다.

바클레이즈는 "추경 등으로 인한 내수 회복이 물가 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한국은행이 내년 1분기에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했다.

씨티은행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예상대로 추가적인 금리 인상과 보유자산 축소를 진행하면 한국은행도 이르면 내년 1분기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예상했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11: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