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름 휴가중 해군간부 2명이 해수욕장 몰카범 붙잡아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여름 휴가 중인 해군 간부가 해수욕장에서 몰래카메라를 촬영하던 50대 남성을 추격 끝에 붙잡았다.

7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후 6시 15분 부산시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에서 휴대전화로 여성들의 신체 부위를 촬영하던 A(51) 씨가 해군작전사령부 부산기지전대 김진호(24) 중위와 7기동전단 71기동전대 이창만(24) 하사에게 덜미를 잡혔다.

해수욕장 몰카범 잡은 해군 김진호(왼쪽) 중위와 이창만(오른쪽) 하사
해수욕장 몰카범 잡은 해군 김진호(왼쪽) 중위와 이창만(오른쪽) 하사[부산 남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두 해군 간부는 고교 동창 사이로 함께 여름 휴가 중이었다.

물놀이하던 김 중위는 A씨가 비키니를 입은 여성 주변에서 휴대전화로 계속 사진을 찍는 것을 발견하고 이 하사와 함께 A씨를 추궁했다.

이 과정에서 A씨가 갑자기 달아났고 추격에 나선 김 중위와 이 하사는 A씨를 붙잡아 광안 여름경찰서로 인계했다.

이흥우 남부경찰서장은 지난 4일 경찰서에서 두 해군 간부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경찰 조사결과 A씨의 휴대전화에서 여성들의 신체 부위를 촬영한 사진 200여 장이 발견됐다.

경찰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A씨를 입건, 조사하고 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11: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