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국정원 개악저지TF 설치…전술핵 재배치 당론 추진

이철우 "국정원 TF 진상조사 뒤 국정조사 요구할 것"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이 7일 이명박 전 대통령 당시 '국정원 댓글사건'을 조사 중인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활동과 관련, 가칭 '국정원 개악 저지 TF'를 구성해 맞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이철우 최고위원은 여의도 당사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국정원을 개혁한다고 하면서 정치 보복을 하고 있다"며 "국정원 개악을 저지하는 태스크포스를 당에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여권에서는 개혁이라고 하지만 우리 입장에서는 개악"이라며 "적폐를 청산한다고 하고 대공수사를 안 하는데, 이것이 개악"이라고 주장했다.

적폐청산 TF가 발표한 이 전 대통령 시절 댓글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 여부와 관련해선 "우선은 TF를 만들어 조사한 뒤 국정조사를 요구할 것"이라고 국조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한국당은 또 홍준표 대표가 회의 모두에서 언급한 미국의 전술핵 재배치 문제도 당론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이 최고위원은 "홍 대표가 전술핵 재배치의 당론 추진을 언급했다"며 "재배치를 당론으로 추진해 추후 국민을 대상으로 서명받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달 안에라도 의원총회가 가능하면 전술핵 재배치와 담뱃세, 유류세 인하를 당론으로 정할 것"이라며 늦어도 다음달에는 의총을 열어 관련 논의를 매듭짓겠다고 밝혔다.

앞서 홍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한미동맹을 강화해, 전술핵 재배치를 본격적으로 한미간 논의를 해야될 때"라며 "그렇게 해서라도 공포의 핵균형을 통해 한반도가 평화를 되찾을 수 있도록 이 정부가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며 전술핵 재배치 필요성을 공개 언급했다.

한국당, 국정원 개악저지TF 설치…전술핵 재배치 당론 추진 - 1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11: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