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서 만능세포로 혈소판 제조 기술 개발…2020년 대량생산 목표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벤처기업아 인공 만능줄기세포(iPS세포)로 혈액 성분인 혈소판을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다.

7일 일본 교토(京都)를 기반으로 한 벤처기업 메가카리온에 따르면 이 회사는 iPS세포로 혈소판을 제조하는 기술을 확보하고 오오쓰카(大塚)제약, 닛산화학공업 등 15개 제약·화학 기업들과 함께 내년부터 대량생산을 위한 임상실험을 실시하기로 했다.

메가카리온에 따르면 iPS세포로 혈소판을 만드는 기술이 개발된 것은 세계 첫 사례다. 메가카리온 등은 임상시험을 거쳐 2020년 정부 승인을 통해 대량생산의 길을 열 계획이다.

메가카리온은 현재 연구소에서 하루에 1~3인분의 혈소판을 만들 수 있는데 수천명분을 한꺼번에 대량 생산하기 위해서는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다.

특수 첨가제 사용, 필터에 의한 이물 제거, 혈액 포장 등의 기술이 필요한 데 이런 기술을 가진 제약·화학 기업들과 손을 잡고 대량 생산을 추진하기로 했다.

혈소판은 외과 수술이나 교통사고 피해자의 지혈 등에 사용된다. 한해 일본에서 80만명 가량이 혈소판 수혈을 받아 시장 규모는 약 700억엔(약 7천억엔)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혈소판을 둘러싼 수요와 공급은 비슷한 수준이지만, 인구 감소 등의 영향으로 공급이 점점 부족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iPS세포로 만든 혈소판은 헌혈을 통해 얻은 혈소판에 비해 비용히 훨씬 저렴한 데다 보존 기간이 길다는 장점도 있다. 혈소판은 냉장보관이 불가능해 4일간밖에 보존이 불가능하지만, iPS세포로 만든 혈소판은 무균화를 거쳐 2주 정도 보존이 가능하다.

또 바이러스 등 병원체가 혼입되는 것도 막을 수 있어 C형간염 같은 바이러스성 질환의 감염 우려를 피할 수 있다.

혈소판
혈소판[게티이미지뱅크 제공]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11: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