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베를린구상 진정성 있어…北 호응해야" 거듭 촉구

브리핑하는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브리핑하는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통일부는 7일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베를린 구상의 진정성을 강조하며 북측에 호응을 거듭 촉구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조우해 '대북제안에 진정성이 결여됐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북한이) 우리의 진정성 있는 베를린 구상에 호응해 나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전날 저녁 ARF 환영 만찬에서 리 외무상과 마주치자 "베를린 구상과 후속조치 차원의 대북제안에 북측의 조속한 호응을 기대한다"고 말했고, 리 외무상은 "남측이 미국과 공조하에 대북압박을 전개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러한 대북제안에는 진정성이 결여돼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전했다.

백 대변인은 안보리의 새 대북제재 결의가 북한에 미칠 타격에 대해서는 "지금 검토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 제재 국면에서 결국 중국의 역할이 어떻게 작용하는지가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안보리 제재에 이어 우리 정부의 독자제재 문제와 관련, "제재와 대화를 병행해 나간다는 측면에서 유관부처와 협의하여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또 대북전단 문제에 대해서는 "접경지역 전단 살포는 우발적 충돌 우려 등 불필요한 군사적 긴장을 유발하며 접경지역 주민의 안전에도 실질적인 위협요소가 되고 있다"며 "이런 점 등을 감안해서 (관련된 문제들을) 검토한 바 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지금 정부뿐만 아니라 이전 정부에서도 여러 고민이 많이 있었고 여러 가지 상황들을 고려해 국민이 우려하지 않도록 대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11: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