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총리, 블라인드 채용 간담회…"편견 없는 공정한 채용"

코바코·예금보험공사·코레일 인사담당·신입사원 만나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7일 '블라인드채용'을 시행하고 있는 공공기관의 인사담당자, 신입사원들과 만나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에서 블라인드채용 관련 현장간담회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는 블라인드채용을 도입한 코바코와 예금보험공사, 코레일의 신입사원 7명과 인사담당자 3명, 각 기관의 사장 또는 사장 직무대행,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 박영범 산업인력공단 이사장이 참석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332개 공공기관 전체에 블라인드채용 가이드라인을 배포한 뒤 전면 시행에 들어갔고, 이달부터 149개 지방공기업에서 블라인드채용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블라인드채용은 채용과정에서 편견이 개입될 수 있는 출신지, 학력 등을 요구하지 않는 것이다. 이에 따라 입사지원서에 출신 지역, 신체조건, 학력, 사진을 기재하고 부착하는 게 금지됐다.

코바코는 2000년대 초·중반부터 채용 시 연령제한을 없애고, 면접에서 연령 자체를 비공개했으며 2015년부터 국가직무능력표준(NCS) 채용방식을 도입해 스펙이 아닌 직무능력 중심으로 인력을 채용하고 있다.

서류전형에서는 직무 유관교육·훈련 및 경력사항, 자기소개서, 경력기술서의 충실도를 평가하고, 필기전형에서는 직업기초능력 평가와 직무 전공시험을 평가, 면접에서는 직무역량 심화평가를 중심으로 선발한다.

코레일은 지난달 하반기 채용공고를 하면서 '블라인드 방식'을 도입, 입사지원서에서 사진·성별·연령·출신지·학력 기입란을 삭제하고 응시자 전원에게 필기시험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예금보험공사의 경우 입사지원서에서 인적사항 및 직무 관련성이 낮은 어학 성적 기입란을 삭제해 진입장벽을 완화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신입사원들은 "나이, 학력에 대한 편견을 버리니 진짜 실력을 보일 기회를 얻었다. 더 많은 취업 준비생들이 '보다 평등한 기회'를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입을 모았다.

이 총리는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편견 없는 공정한 채용 정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학력·출신지 없는 입사지원서
학력·출신지 없는 입사지원서고용노동부가 제시한 블라인드 채용 시행 공공기관의 입사지원서 예시안.[연합뉴스 자료사진]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간담회서 발언하는 이낙연 총리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간담회서 발언하는 이낙연 총리(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서 열린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관련 현장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7.8.7
kimsdoo@yna.co.kr
'편견은 버리고, 실력중심으로!'
'편견은 버리고, 실력중심으로!'(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서 열린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관련 현장간담회에 참석해 공공기관 신입 사원들과 인사 담당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2017.8.7
kimsdoo@yna.co.kr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1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