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내주 정당발전위원회 구성…지방선거 룰 개정 포함(종합)

"100만 당원 확보·지방선거 당헌당규 보완"…적폐청산위도 함께 발족
秋 "기존 당헌당규, 특히 분권 존중…지고지선하진 않아 보완"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7일 당 혁신기구와 함께 관련 입법과제를 다룰 적폐청산특위를 각각 내주 발족,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가기로 했다.

혁신기구와 적폐청산특위의 명칭은 각각 '정당발전위원회'와 '적폐청산위원회'로 결정됐으며, 최재성 전 의원과 박범계 최고위원이 각각 위원장으로 지명된 상황이다.

추미애 대표가 이날 휴가에서 복귀하자마자 주요 기구 출범 일정을 정하며 '추미애표' 혁신과 당 정비작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그러나 권리당원 권한강화 등 그 향배에 따라 지방선거 공천 작업과 맞물려 당내 갈등의 뇌관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당 일각에서 제기된다.

당 지도부는 이날 최고위에서 이러한 두 위원회 구성 계획을 결정했다고 박완주 수석대변인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혁신기구의 명칭 결정과 관련, "'혁신'이 갖는 좋은 의미도 있지만 뭔가 자꾸 바꿔야 한다는 부분이 있는데, 궁극적 취지는 당 발전과 관련된 제안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 '정당발전위'로 정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구성 시기에 대해선 "지방선거를 포함하는 일이기 때문에 어쨌든 길게 끌 일이 아니다, 빠른 시일 내에 구성하자고 해서 다음 주 안에 구성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당발전위는 당 체질강화와 100만 당원 확보, 지방선거를 치르기 위한 당헌·당규 보완에 대한 내용을 마련해 '제안'하는 권한을 갖게 된다고 박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공직선거 후보자는 경선을 통해 추천하는 것을 원칙으로, 권리당원 50% 이하, 유권자 50% 이상을 반영한다.

박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표를 맡았던 2015년) '김상곤 혁신안'을 다 뜯어고치겠다는 것이 아니라는 것에 최고위원들과 당 대표가 공감대를 이뤘다"며 "당시 분권 중심, 시도당 역할 강화 등의 부분은 존중하고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미세조정해야 하는 부분들의 의제를 모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추 대표는 기존 당헌·당규를 존중하고, 특히 분권을 존중하겠다고 했다"면서도 "그렇다고 기존 혁신안이 지고지선 하지 않기 때문에 보완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당 안팎에선 추 대표는 서울시장 후보군, 최 전 의원은 경기지사 후보군이라는 이유 등으로 정당발전위가 당원 반영 비율 높이기 등 지방선거 공천 방식을 변경하기 위한 사전 포석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실제로 이날 비공개 최고위에선 "선수가 룰을 정하면 혼란이 온다"는 발언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경선을) 뛰는 선수가 룰을 만들면 당이 망가진다는 게 정당사의 상식"이라며 "오늘은 (회의에서) 룰 이야기의 '룰'자도 안 나왔다"고 전했다.

혁신안은 정당발전위의 제안 및 최고위의 의결, 당무위 및 중앙위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민주, 내주 정당발전위원회 구성…지방선거 룰 개정 포함(종합)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11: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