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 삼성일가 자택관리사무소 압수수색…자택공사 비리혐의(종합)

경찰, 삼성일가 자택관리사무소 압수수색
경찰, 삼성일가 자택관리사무소 압수수색(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있는 삼성그룹 일가 자택 관리사무소를 압수수색한 경찰청 특수수사과 직원들이 자택공사 및 회계 관련 자료를 차로 옮기고 있다.. hama@yna.co.kr
노란색 선 안이 이건희 회장의 서울 용산 이태원동 단독주택 [연합뉴스 자료사진]
노란색 선 안이 이건희 회장의 서울 용산 이태원동 단독주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대기업 총수들의 자택공사 비리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삼성그룹 일가 자택 관련 수사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있는 삼성그룹 일가 자택 관리사무소에 수사관들을 보내 자택공사 및 회계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경찰은 2008년 10월부터 2015년 3월까지 이건희 회장 등 삼성 일가 주택 인테리어 공사 과정에서 삼성 측이 공사업체에 세금계산서를 발급하지 말라고 요구했고, 차명계좌에서 발행한 수표 등으로 대급을 지불한 정황을 포착했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이 된 관리사무소에는 삼성 측 관계자가 파견돼 근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삼성 측 관계자가 공사업체를 상대로 이같은 행위를 했다면 업무상 횡령과 조세범처벌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압수한 자료 분석이 끝나면 공사비 지출에 관여한 회사 관계자들을 차례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앞서 경찰은 일부 대기업 총수들의 자택 인테리어 공사를 담당했던 업체의 세무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해당 대기업들이 회사 자금을 빼돌려 공사비로 쓰는 등 비위 정황을 포착했다.

경찰은 앞서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의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 인테리어 공사와 관련해서도 회사 자금이 공사비로 유용된 정황을 포착, 대한항공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했다.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10: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