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크롱 '영부인 공식지위' 추진…15만명 반대 후폭풍

사무실·직원·경호원·연간 6억원가량 별도예산 배정
'노동시장 유연화' 법 개정 앞두고 지지도 급락세에 기름 부어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최근 지지도가 급락하고 있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영부인에게 공식지위를 부여하겠다던 대선 공약을 지키려다 역풍을 맞았다.

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자신의 부인 브리짓 여사에게 영부인으로서 공식지위를 부여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대통령의 배우자에게 '영부인'(first lady)이라는 공식적인 지위를 부여하는 미국과 달리 현재 프랑스에는 영부인이라는 공식지위가 없다.

이에 마크롱은 대선 당시부터 영부인의 역할을 명확히 규정해 공식적인 지위를 인정하고 그에 상응하는 대우를 하겠다고 공약했었다.

프랑스 헌법이나 의전 수칙에는 대통령 배우자의 지위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어 이들이 적절하다고 판단하는 역할을 만들도록 내버려두고 있다.

영부인의 공식지위가 이런 방식으로 인정될 경우 브리짓 여사에게는 사무실과 직원, 경호원 등이 배정되고 이를 위해 연간 45만유로(약 6억원)가량의 별도 예산이 책정될 예정이다.

마크롱 대통령 부부
마크롱 대통령 부부[EPA=연합뉴스]

마크롱의 이런 결정은 현재 프랑스 정부가 상·하원 의원과 정부 각료가 배우자와 자녀를 보좌관으로 채용하는 것을 법으로 금지하는 정치개혁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나와 논란이 인다.

마크롱 정부가 내달 말로 계획 중인 해고와 채용을 쉽게 하는 노동시장 유연화 법 개정도 강한 반대에 부딪히는 상황이다.

영부인에게 공식지위를 인정하는 데 반대하는 청원에 현재까지 15만여명이 서명하는 등 역풍이 만만치 않아 최근 마크롱의 지지도 급락세에 기름을 부을 전망이다.

지난달 허핑턴포스트·C뉴스·유거브가 공동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마크롱의 지지율은 36%로 한 달 전보다 7%나 빠졌다.

앞서 마크롱의 전임자들은 임기 초기 지지도가 프랑수아 올랑드 56%, 니콜라 사르코지 66%로 마크롱보다 현저히 높았다.

영부인 지위 인정 반대 서명을 주도하는 작가 티에리 폴 발레트는 "대통령의 부인을 위해 국고에서 별도 예산을 배정해야 할 이유가 없다. 이미 브리짓 마크롱에게는 지원 인력 2∼3명과 비서 2명, 보안요원 2명이 배정되며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 부부
마크롱 대통령 부부[AP=연합뉴스]

mong07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1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