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찬주 대장 부인 軍검찰 출석…"상처됐다면 죄송"(종합)

군인권센터 의혹 제기 7일만에 모습 드러내…"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육군 대장 부부의 공관병에 대한 '갑질'
육군 대장 부부의 공관병에 대한 '갑질'[제작 이태호]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홍국기 기자 =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의 핵심 인물인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육군 대장)의 부인 전모씨가 7일 군 검찰에 소환됐다.

전씨는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용산 국방부 부속건물에 있는 국방부 검찰단에 출석했다.

검은색 승용차를 타고 온 전씨는 '피해 병사들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취재진의 요청에 "제가 잘못했다. 그냥 아들같이 생각하고 했지만, 그들에게 상처가 됐다면 형제나 부모님께는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전씨는 '(본인이 던진) 썩은 토마토나 전을 맞았던 공관병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그런 적은 없다"고 답했다.

또 취재진이 '본인이 여단장급이라고 생각하는가'라고 묻자 "아니다, 절대 아니다"라며 강하게 부인했다.

어두운 색의 상의와 바지를 입은 전씨는 얼굴이 드러나지 않게 모자를 눌러 쓴 차림이었다. 고개를 푹 숙이고 취재진의 질문에 응한 그는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말을 남기고 빠른 걸음으로 조사실로 향했다.

전씨가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달 31일 군인권센터가 박 사령관 부부의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을 처음 제기한 지 7일 만이다.

전씨는 의혹의 핵심 인물이지만, 민간인이기 때문에 군 검찰에서는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를 받게 됐다.

군 검찰은 전씨를 상대로 군인권센터가 제기한 여러 의혹이 사실인지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사령관이 부인의 행위를 알고도 묵인했을 가능성도 조사 대상이다.

전씨는 국방부 감사에서 공관병에게 뜨거운 떡국의 떡을 손으로 떼어내게 시킨 것을 포함한 일부 의혹에 대해서는 시인한 바 있다.

군 검찰은 국방부가 중간 감사결과를 발표한 지난 4일 박 사령관을 형사입건하고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주말에도 대구에 있는 제2작전사령부에 수사 인력을 보내 현장 조사를 벌였다.

군 검찰은 8일에는 박 사령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예정이다.

박 사령관은 곧 있을 군 수뇌부 인사에서 보직을 얻지 못하고 전역할 가능성이 크다. 현역 군인이 전역해 민간인 신분으로 바뀌면 사건을 민간검찰에 이첩해야 한다.

이와 관련,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 현행법 구조 속에서 (박 사령관을) 군에서 계속 수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박 사령관의 전역을 유예하고 군 검찰의 수사를 계속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갑질' 의혹 박찬주 대장 부인, 군검찰에 출석
'갑질' 의혹 박찬주 대장 부인, 군검찰에 출석(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공관병 '갑질' 의혹의 당사자인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의 부인 전모씨가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검찰단에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하고 있다. photo@yna.co.kr
'갑질' 의혹 박찬주 대장 부인, 군검찰에 출석
'갑질' 의혹 박찬주 대장 부인, 군검찰에 출석(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공관병 '갑질' 의혹의 당사자인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의 부인 전모씨가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검찰단에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하고 있다. photo@yna.co.kr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11: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