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정부, '지지부진' 도시바반도체 매각에 개입 수위 높여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도시바(東芝)의 우유부단한 리더십 탓에 반도체 사업 매각이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자 일본 정부가 직접 팔 걷고 나섰다.

일본 정부는 180억 달러 규모의 도시바 반도체 사업 매각을 놓고 개입 수위를 높였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6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최근 몇 주 동안 일본 정부는 도시바 내 의견 합치를 끌어내고 의사결정 과정에 속도를 붙이기 위해 노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시바는 이번 회계연도를 마무리하는 내년 3월 말까지 반도체 매각을 마무리 지어야 한다. 이 기한까지 웨스팅하우스 때문에 발생한 손실을 메꾸지 못하면 도쿄증시 상장이 폐지될 수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매각 계약이 규제 당국의 철저한 심사를 통과하는데 드는 시간을 고려하면 도시바는 사실상 이달 말까지는 협상 대상을 정해야 한다.

하지만 도시바는 지난 6월 한국 SK하이닉스와 일본 민관펀드 일본산업혁신기구(INCJ), 일본정책투자은행, 미국 사모펀드 베인캐피털 등이 참여한 '한미일 연합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이후 협상을 한 치도 진전시키지 못하고 있다.

SK하이닉스의 지분 취득 옵션 문제뿐만 아니라 수많은 문제에 맞닥뜨리면서 도시바는 아예 원점으로 되돌아와 대만 훙하이(鴻海·폭스콘)와 미국 웨스턴디지털(WD) 등과의 협상도 고려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일본 정부가 적극적으로 개입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정부의 개입이 실질적으로 도시바의 반도체 사업 매각에 도움이 될지를 두고는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정부의 협상 관련 개입이 도움된다고 봤지만, 또 다른 사이에서는 협상 지연의 분명한 원인이 될 수 있다고도 보고 있다.

도시바, 한미일 연합과 반도체 매각 계약 지연
도시바, 한미일 연합과 반도체 매각 계약 지연[AP=연합뉴스 자료사진]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10: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