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폭염에 바빠진 노숙인 구호활동…서울시, 대책반 투입

영등포역 이동목욕 차량
영등포역 이동목욕 차량[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올해 첫 폭염 경보가 작년보다 보름가량 일찍 발효된 가운데 노숙인들을 돕는 이들의 손길도 바빠지고 있다.

서울시는 노숙인들을 폭염에서 보호하기 위해 대책반 54명이 거리를 순찰하며 무더위 쉼터를 안내하고, 필요한 경우 병원으로 옮기고 있다고 7일 밝혔다.

매년 6∼9월을 '노숙인 여름철 특별보호대책' 기간으로 정해둔 서울시는 거리순찰과 상담, 건강취약자 관리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시는 우선 노숙인이 밀집한 서울역, 영등포역 인근을 하루 4∼6회 순찰하면서 물과 모기약, 차가운 음료수 등 구호물품을 전달하기로 했다.

또 권역별 노숙인 시설 16곳을 무더위 쉼터로 지정해 노숙인들이 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돕는다. 시설 내 샤워실 운영 시간은 오후 6∼8시에서 10시까지 연장한다.

노숙인 시설이 부족한 강남권역과 영등포역에선 차량 이동목욕서비스를 운영한다.

고령·중증질환으로 건강이 나쁜 노숙인은 별도로 관리하면서 치료·시설 입소를 지원할 예정이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