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험관 아기 시술 후 호르몬 수치로 유산 확률 예측

송고시간2017-08-07 09:53

고대구로병원, 여성호르몬 '프로게스테론' 수치 이용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국내 의료진이 시험관 아기 시술 후 여성호르몬 '프로게스테론'의 혈중 수치로 유산율을 예측하는 모델을 내놨다.

김용진·신정호 고대구로병원 산부인과 교수팀은 예전에 시험관 아기 시술로 임신한 후 원인불명의 유산을 2회 이상 경험한 148명에게 시험관 아기 시술을 하고, 그 후 임신 여부를 확인하는 첫 혈액검사에서 여성호르몬 '프로게스테론'의 수치를 측정해 임신 18주까지 임신 유지 여부를 확인했다.

그 결과 혈중 프로게스테론 농도가 25ng/㎖ 이상인 산모의 임신 유지율은 98%였으며, 프로게스테론 농도가 25ng/㎖ 이하인 산모의 임신 유지율은 41.8%였다.

즉 시험관 아기 시술 후 임신을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혈중 프로게스테론 농도가 25ng/㎖ 이상 돼야 하고, 이 수치가 낮을수록 임신 유지율이 떨어진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김용진 교수는 "프로게스테론은 산모의 자궁·유방·뇌에 영향을 미치고, 태아 성장에 영향을 주어 임신 유지에 중요한 작용을 하는 호르몬이지만 지금까지 정확히 수치화된 기준이 없었다"고 전했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혈중 프로게스테론 농도 25ng/㎖를 조기 유산의 명확한 기준으로 제시할 수 있게 돼 조기 유산 치료와 후속 연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근호에 게재됐다.

김용진 고대구로병원 산부인과 교수
김용진 고대구로병원 산부인과 교수

[고대구로병원 제공=연합뉴스]

k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