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황식·김정숙, 소록도 할매 천사 노벨상 추천 힘 보탠다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소록도 한센인을 위해 평생을 바친 '할매 천사' 마리안느, 마가렛 간호사를 노벨 평화상 후보로 추천하는 데 든든한 지원군이 가세했다.

김황식 전 국무총리,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추천 활동을 도울 것으로 보인다.

7일 전남도에 따르면 복지, 인권, 의료, 행정 등 분야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가칭 마리안느-마가렛 노벨 평화상 범국민 추천 위원회 구성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김황식 전 총리가 추진위원장을, 김정숙 여사는 명예 위원장을 맡는 방안이 추진 중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당선 전인 지난해 5월 16일 고흥 문화회관에서 열린 마리안느 수녀 명예 군민증 수여식에 참석하고 소록도를 '깜짝 방문'하기도 했다.

마리안느와 마가렛
마리안느와 마가렛[연합뉴스TV 제공]

당시 받은 인상이 김 여사의 추진위 명예위원장 참여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전남도는 해석했다.

추진위는 분야별 참여자와 조직 구성 등을 확정해 출범하는 대로 두 간호사의 노벨 평화상 후보 추천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두 간호사가 머무는 오스트리아 현지를 방문하는 등 그동안 전남도가 주도했던 선양 사업이 국가적 관심사로 확장한 셈이다.

전남지사 재임 시절부터 두 간호사에게 깊은 관심을 보인 이낙연 국무총리도 김연준 소록도 성당 신부를 통해 정부 세종청사에서 영화 '마리안느와 마가렛'을 상영하고 배경을 설명하도록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마리안느 수녀와 우기종 전남도 정무부지사. [전남도 제공=연합뉴스]

두 간호사의 삶을 조명한 영화 마리안느와 마가렛은 오는 17일 세종청사 대강당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본명이 마리안느 스퇴거(Marianne Stoeger·83)와 마가렛 피사렉(Margareth Pissarek·82)인 두 간호사는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 간호학교를 졸업하고 1962년과 1966년 한국 땅을 밟아 소록도에서 한센인들을 위해 헌신했다.

단 한 푼의 보상도 없이 빈손으로 살다가 2005년 11월 21일 편지 한 장만을 남긴 채 소록도를 떠났다.

마리안느와 마가렛은 수녀로 알려졌지만 엄밀한 의미로는 수녀가 아닌 평신도 재속회원이다.

전남도는 지난 6월 오스트리아 티롤 주에서 두 간호사를 만나 근황을 살폈다.

명예군민증 받은 마리안느
명예군민증 받은 마리안느지난해 5월 16일 고흥문화회관에서 열린 마리안느(앞줄 가운데) 간호사 명예군민증 수여식 후 기념촬영 모습.[고흥군 제공]

마리안느 간호사는 몇 년 전 암에 걸렸으며 마가렛 간호사는 가벼운 치매 증상을 보였지만 우려했던 것보다는 건강한 모습이었다고 전남도는 전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9: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