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송영무 장관, 오늘 '공관병 갑질' 軍 수뇌부 긴급대책회의

비전투 분야 병력 운용 실태 파악·대책 마련 지시
지난 5일 신병교육대대 방문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
지난 5일 신병교육대대 방문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7일 육·해·공군참모총장을 포함한 군 수뇌부를 긴급 소집해 최근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 부부의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으로 불거진 장병 인권 문제 해결 방안을 논의한다.

국방부는 이날 "송 장관이 오늘 오전 11시 각군 참모총장 등 군 주요 직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장병 인권 개선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이순진 합참의장, 장준규 육군참모총장, 엄현성 해군참모총장, 정경두 공군참모총장, 임호영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 전진구 해병대사령관, 조현천 기무사령관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송 장관은 회의에서 공관병뿐 아니라 편의·복지시설 관리병을 포함한 비전투 분야 병력 운용 실태를 파악하고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공관병 운용 실태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다. 육군뿐 아니라 해·공군 공관병, PX(국방마트) 관리병, 휴양소 관리병 등으로 조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송 장관은 지난 5일 육군 28사단 신병교육대대를 찾아 "신성한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는 장병들에게 부당한 대우나 사적인 지시를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군복을 입은 현역 장병은 전투임무에 매진해야 하며 병영 내 나머지 업무는 민간 인력에 맡겨야 한다는 게 송 장관의 소신이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9: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