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난달 채소 가격 '껑충'… 오이 한달새 54% 급등

시금치·배추·호박 34∼46% 상승…갈치 23% 하락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지난달 오이·시금치 등 채소 가격이 전월보다 크게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7월 주요 생필품 판매가격을 분석했더니 오이 가격이 6월보다 54.0% 상승했다고 7일 밝혔다.

같은 기간 시금치(46.2%)·배추(43.6%)·호박(34.0%)·무(5.7%) 가격도 일제히 올랐다.

지난달 채소 가격 '껑충'… 오이 한달새 54% 급등 - 1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오이와 시금치는 각각 44.0%, 16.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계란 가격도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의 영향으로 작년 6월보다 42.5% 올랐다.

전월보다 가격이 하락한 품목은 갈치(-23.3%)·감자(-13.6%)·양파(-9.7%)·당근(-5.1%)·마늘(-4.0%) 등이었다.

그러나 감자 가격은 작년 6월과 비교하면 35.6% 올랐다.

오이·시금치· 배추는 백화점이, 무는 기업형 슈퍼마켓(SSM)이 상대적으로 비쌌다. 감자·양파는 전통시장에서 갈치는 SSM에서 저렴했다.

지난달 채소 가격 '껑충'… 오이 한달새 54% 급등 - 2

소비자원은 "같은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크므로 생필품을 사기 전에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과 할인정보 등을 확인하면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9: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