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 사람을 17번 속여 챙긴 투자금 도박으로 탕진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투자금 명목으로 지인에게 빌린 돈을 도박으로 탕진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중부경찰서는 7일 사기 혐의로 A(50)씨를 구속했다.

대구 중부경찰서[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 중부경찰서[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4년 12월 15일 B(36)씨에게 "중국 부동산에 투자하려고 하는데 돈을 빌려주면 이익금을 주겠다"고 속여 500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았다.

그는 몇 달 후 다시 "카지노에 자판기를 넣으려 한다. 돈을 더 투자하면 한꺼번에 갚겠다"는 식으로 B씨를 속이는 등 17차례에 걸쳐 9천만원을 빼돌렸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뚜렷한 직업이 없고 도박을 하느라 챙긴 돈을 탕진했다"고 말했다.

psyk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9: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