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英총리실 'EU와 이혼합의금 400억유로 지급 계획설' 부인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영국이 유럽연합(EU)를 탈퇴할 때 정산 비용으로 400억 유로(약 53조1천억원)를 지급할 계획이라는 보도를 영국 총리실이 부인했다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총리실 소식통은 전날 EU 소식통을 인용한 선데이 텔레그래프의 보도에 대해 "액수가 부정확한 추측"이라며 그런 거액을 정부나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지지자들이 받아들일 가능성을 낮게 평가했다.

선데이 텔레그래프는 영국이 통상문제를 포함한 본격적인 협상을 진행하기 위해 EU와의 채권채무 관계를 정산하는 이른바 '이혼합의금'을 해결하려고 한다며 400억 유로를 낼 용의가 있다고 보도했다.

EU·영국, 브렉시트 협상(PG)
EU·영국, 브렉시트 협상(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이 같은 금액은 EU가 요구하는 것으로 전해진 600억 유로(79조7천억원)보다 적지만 영국이 이혼합의금 지급의 필요성을 시인한 데 이어 구체적 계획까지 세웠다는 점에서 시선을 끌었다.

EU는 재정 안건이 먼저 타결되지 않으면 브렉시트 협상이 영국과의 향후 관계를 둘러싼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미셸 바르니에 EU 협상단 수석대표는 영국이 이혼합의금 문제에서 머뭇거리고 있어 다음 단계의 협상이 12월까지 미뤄질 수 있다고 지난달 외교관들에게 밝힌 바 있다.

영국은 2019년까지 협상을 타결하지 못하면 향후 관계에 대한 아무런 합의가 없는 혼란스러운 상태로 EU에서 탈퇴할 수 있어 조급한 상황이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데이비드 데이비스 브렉시트부 장관은 "영국의 권리와 의무에 대해 공정하게 정산금을 결정할 필요가 있다"며 특정액을 지급하는 방안을 수용했다.

그러나 보리스 존슨 외무장관 등 영국 내각의 강경파들은 EU에만 좋은 일이라며 회의적 시각을 보였고 다른 이들은 브렉시트가 이뤄지기 전에 합의금을 내는 것 자체를 거부하고 있다.

ja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8: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