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허들공주' 정혜림, 13초 벽 넘어라…11일 세계선수권 출격

런던 세계선수권 트랙&필드 출전 유일한 한국 여자 선수


런던 세계선수권 트랙&필드 출전 유일한 한국 여자 선수

생애 두 번째 세계육상선수권 무대에 서는 '허들공주' 정혜림. [연합뉴스 자료사진]
생애 두 번째 세계육상선수권 무대에 서는 '허들공주' 정혜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허들공주' 정혜림(30·광주광역시청)이 10개의 허들을 넘어 12초대 진입에 도전한다.

정혜림은 11일 오후 6시 45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7 런던 세계육상선수권 여자 100m허들 예선에 나선다.

그는 힘겹게 런던행 비행기에 올랐다.

정혜림은 런던 세계선수권 기준 기록(12초98)을 통과하지 못했으나 7월 9일 인도 부바네스와르에서 열린 아시아육상경기선수권대회에서 13초16으로 우승해 '대륙별 육상선수권 우승자'가 받는 티켓을 손에 넣었다.

한국 여자 선수 중 유일하게 이번 세계선수권 트랙&필드 종목에 참가한다.

그에게는 2011년 대구 대회에 이어 두 번째 세계선수권이다.

목표는 한국신기록이다. 여자 100m허들 한국기록은 2010년 이연경이 작성한 13초00이다.

정혜림은 2016년 6월 고성통일전국실업대회에서 13초04로 역대 한국 선수 2위 기록을 세웠다.

초등학교 5학년 때 육상에 입문한 정혜림은 중학교에 진학하면서 100m허들을 주 종목으로 삼았다. 부산체고 2학년 때 처음 대표팀에 뽑혀 이연경과 함께 여러 국제대회를 치렀다.

이연경이 지목한 '후계자'로, 한국신기록 달성도 기대했다.

하지만 정혜림은 아직 이연경의 기록을 넘어서지 못했다.

지난해부터 꾸준히 기록이 상승한다는 점은 고무적이다. 정혜림은 2016년과 올해 7차례나 13초1대에 결승선을 통과했고, 한 차례 13초0대를 뛰었다.

허들 기술이 향상했고, 근육량이 늘어 지구력도 좋아졌다는 평가다.

열 번의 허들을 실수 없이 넘으면 한국신기록이 보인다. 빼어난 외모와 국내에서는 독보적인 실력으로 '허들공주'로 불린 정혜림이 13초 벽을 넘고자 출발선에 선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8: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