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감 몰아주기' 의혹 하림…가격 담합 혐의도 조사 대상

공정위, 생닭 출하 관련 자료 확보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하림그룹이 '일감 몰아주기'에 이어 닭고기 가격을 담합한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를 받고 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하림으로부터 생닭 출하와 관련된 자료를 확보하고 관련 가격 담합 여부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하림그룹은 국내 축산사료 시장, 닭고기 시장, 돼지고기 시장 1위 기업이다.

공정위는 생닭 출하 가격의 담합 여부와 함께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와의 거래 과정에서 불공정거래가 있었는지도 함께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하림[136480]은 총수의 사익을 위해 계열사에 일감을 몰아준 혐의로도 공정위의 조사를 받고 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취임 이후 공정위가 대기업집단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것은 하림그룹이 처음이다.

공정위는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이 5년 전 아들 김준영 씨에게 비상장 계열사 올품 지분을 물려주는 과정에서 부당지원 행위가 없었는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품은 10조 원 이상 자산을 가진 하림그룹의 지배구조 최상단에 있는 회사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ro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8: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