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자배구, 亞선수권 참가차 출국 "4강 이상 목표"

이번에도 엔트리 14명 다 못 채우고 13명으로 출전


이번에도 엔트리 14명 다 못 채우고 13명으로 출전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영종도=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제19회 아시아 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 전 협회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2017.8.7

(영종도=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필리핀 라구나에서 열리는 제19회 아시아 여자배구 선수권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7일 출국했다.

홍성진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필리핀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필리핀 라구나에서 9일부터 17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아시아선수권은 대표팀이 올해 두 번째 치르는 국제대회다.

아직 한국 여자배구는 이 대회 정상에 오른 적이 없다. 직전 대회 준우승이 역대 최고 성적이다.

한국은 올해 대회에서 베트남, 스리랑카, 뉴질랜드와 C조에서 예선을 펼친다.

4개 조 상위 1, 2위 팀이 다시 2개 조로 나눠 8강에 진출해 결선 라운드를 펼치고, 각 조 1∼4위가 크로스 토너먼트로 8강전을 한다.

2020년 도쿄 올림픽 아시아 지역예선을 내년 아시아선수권으로 대신할 가능성이 있어 한국에는 놓칠 수 없는 대회다.

내년 아시아선수권에서 좋은 시드를 배정받으려면 올해 대회에서 4강 이상의 성적을 거둬야 한다.

이에 따라 홍 감독은 국제배구연맹(FIVB) 그랑프리 세계여자배구대회에 출전한 선수 대부분을 기용하는 등 정예 멤버로 이번 대회에 나선다.

리베로 김해란(흥국생명)과 세터 이소라(한국도로공사)가 나서지 못하지만, 김연경(중국 상하이) 등 주요 선수들은 이번 대회에서도 한국 배구를 위해 뛴다.

대신 리베로 나현정(GS칼텍스), 세터 이재은(KGC인삼공사)이 빈자리를 메우고, 센터 김유리(GS칼텍스)도 새롭게 대표팀에 발탁됐다.

이처럼 3명의 선수를 새롭게 보강했지만 대표팀은 여전히 엔트리 14명을 다 채우지 못해 1명이 적은 13명만 데리고 필리핀으로 향한다.

지난달 3주에 걸쳐 치른 그랑프리 대회를 12명으로 소화하며 체력적인 부담이 컸던 대표팀이 또다시 부족한 인원으로 강행군에 나서게 된 셈이다.

이에 홍 감독은 예선에는 선수들을 고르게 기용하면서 김연경 등 주전 선수들에게 휴식을 주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홍 감독은 "융통성을 발휘해야 할 때"라며 "전력이 떨어지는 팀들을 상대로는 1.5군 정도로 뛰고, 강팀에는 정예 멤버가 나서 꼭 4강 이상의 성적을 거두고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8: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