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토리' 근황 전한 文대통령…"찡찡이·마루와 친해지는 중"

'퍼스트 도그'의 근황 공개
'퍼스트 도그'의 근황 공개(서울=연합뉴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5일 오후 '퍼스트 도그'인 토리의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2017.8.5 [임종석 비서실장 페이스북 캡쳐=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입양한 퍼스트 도그 '토리'의 근황을 전했다.

토리는 2015년 경기 남양주의 한 폐가에서 발견됐던 유기견으로 문 대통령은 대선 선거운동 당시 입양하겠다고 약속한 뒤 지난달 26일 토리를 청와대에 들였다.

문 대통령은 6일 페이스북을 통해 "토리·찡찡이·마루가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아 소식을 전한다"며 "입양 때 남자들을 경계한다는 말을 들었는데 처음 볼 때나 그렇지 누구에게나 잘 따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검은 개를 싫어하는 블랙독 증후군 때문에 입양되지 않았다는 말이 믿기지 않을 정도"라며 "왼쪽 뒷다리 관절이 좋지 않은데도 관저 잔디마당을 뛰어다니고 쓰다듬어 주면 배를 드러내고 눕는다"고 이야기했다.

문 대통령은 "녀석이 실내에서 살려면 찡찡이(사저에서 데려온 고양이)와 잘 지내야 하는데 찡찡이는 개를 싫어한다"며 "실외에서는 마루(사저에서 데려온 개)와도 친해져야 한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에 따르면 토리는 마루와 가까운 곳에 지내며 서로 닿지 않게 거리를 두고 있는데 이는 주인의 사랑을 독차지하려는 질투심이 강한 마루가 토리를 해코지할지도 모르기 때문이라고 한다.

문 대통령은 "마루는 토리를 무덤덤하게 대하는데 토리는 마루를 겁내며 조금씩 가까이 다가가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찡찡이는 바깥출입도 활발하고 모처럼 행복하다"며 "현관문이 닫혀 있을 때가 많아 창문으로 나다니는 게 버릇이 됐는데 드나들 때 창문을 열어달라고 귀찮게 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내가 TV를 볼 때면 무릎 위에 올라와서 얼굴을 부비다 잠을 자는 게 습관이 됐다"며 "이제 13살, 할머니 고양이가 되니 주인의 체온이 더 그리워지는 것일까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관저 건물의 바깥에 토리의 사진을 찍어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은 '실내견인 데다 목줄에 묶여 학대를 당한 적 있는 토리를 밖에 두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토리의 근황을 전한 것은 이와 같은 불필요한 오해가 확산하지 않도록 하려는 뜻으로 보인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8: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