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쓰야마, WGC 브리지스톤 우승…PGA 통산 5승

김시우, 공동 50위…왕정훈, 공동 66위
마쓰야마 히데키[AP=연합뉴스]
마쓰야마 히데키[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마쓰야마 히데키(일본)가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정상에 오르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5승째를 달성했다.

마쓰야마는 7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 주 애크런의 파이어스톤 골프장(파70)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7개로 9언더파 61타 맹타를 휘둘렀다.

4위 자리에서 4라운드를 출발한 마쓰야마는 최종합계 16언더파 264타로 짜릿한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2016-2017시즌 3승째, 개인통산 5승째다.

마쓰야마는 지난해 10월 WGC HSBC 챔피언스에서 시즌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고, 지난 2월에는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오픈에서 연장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그 사이 지난해 12월에는 타이거 우즈(미국)가 주최한 비공식 대회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일본인 최초의 WGC 우승자인 마쓰야마는 이번 우승으로 WGC 시리즈 4개 대회 중 2개 대회를 휩쓸었다.

또 마루야마 시게키(3승)를 넘어 일본인 PGA 투어 최다승 기록을 다시 한 번 새로 썼다.

2013년 일본에서 프로에 데뷔한 뒤 PGA투어에 도전한 마쓰야마는 2014년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처음으로 우승했다.

마쓰야마는 2번 홀(파5)에서 그린 옆 러프에서 샷 이글에 성공해 초반부터 상승세에 올라탔다. 이후 3번 홀(파4)과 6번 홀(파4), 9번 홀(파4)에서 버디 3개를 잡아내며 전반을 마쳤다.

13번 홀(파4)에서도 버디를 추가했지만, 마쓰야마는 안심할 수 없었다.

공동 선두로 출발한 잭 존슨(미국)이 단독 2위 자리에서 마쓰야마를 2타 차로 추격하며 압박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마쓰야마는 16번 홀(파5)에서 세 번째 샷을 홀 약 1m에 붙이며 기회를 잡았고, 버디 퍼트에 성공해 존슨을 따돌리는 데 성공했다.

17번 홀(파4)에서도 약 2.5m 버디 퍼트를 넣은 마쓰야마는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도 버디에 성공, 3개 홀 연속 버디로 우승을 확정했다.

존슨은 이날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주춤, 2타 줄이는 데 그치며 최종합계 11언더파 269타로 단독 2위에 머물렀다.

전날까지 존슨과 우승 경쟁을 펼쳤던 '유럽 신성' 토마스 피터르스(최종 8언더파 272타·벨기에)는 찰리 호프만(미국·최종 10언더파 270타)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오랜 시간 함께한 캐디와 결별한 뒤 이 대회에 출전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최종합계 7언더파 273타로 폴 케이시(잉글랜드), 러셀 녹스(스코틀랜드), 애덤 해드윈(캐나다)과 함께 공동 5위에 올랐다.

김시우는 이날 버디 1개에 보기 4개로 흔들리며 3타를 잃고 최종합계 6오버파 286타를 기록, 전날보다 12계단 하락한 공동 50위로 대회를 마쳤다.

왕정훈(22)은 최종합계 9오버파 289타로 최종 공동 66위를 거뒀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6: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