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법무부 "낚시여행 안돼"…특검 수사범위 '선긋기'

뮬러 임명한 로즌스타인 "내가 동의하는 범위 넘어선 안돼"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 법무부가 로버트 뮬러 특검팀에 대해 수사 범위를 러시아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캠프의 내통 혐의로 명확하게 한정 지을 것을 공개적으로 주문했다.

뮬러 특검을 직접 임명한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이 6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이 같은 '가이드라인'을 명확히 제시했다.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러시아 스캔들 수사와 관련해 "우리는 '낚시여행'은 하지 않는다"고 했다.

낚시 여행(fishing expedition)이란 특정 목표나 구체적 증거 없이 무엇인가 낚이기를 기대하며 수사 범위를 계속 확대하는 관행을 지칭하는 비유다.

뮬러 특검이 트럼프 일가의 금융 거래까지 수사 선상에 올리면서 월권 논란이 일자 법무부가 이를 이른바 '마구잡이식 수사', '별건 수사'로 판단하고 정리에 나선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뉴욕타임스 인터뷰에서 "뮬러 특검이 가족의 재무상황까지 조사한다면 선을 넘는 것"이라고 경고하고, 이후 백악관도 끊임없이 반발 입장을 밝힌 데 따른 움직임으로 받아들여진다.

이런 행보는 제프 세션스 법무부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재신임'을 받은 것과도 무관치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내가 동의하는 범위에서 범죄 증거를 찾는다면 적절한 수사 범위이고, 뮬러 특검이 수사할 수 있다"면서 "그러나 그것이 그런 범위를 넘는 것이라면 (이 사건에 한해) 법무부 장관을 대행하는 나에게 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뮬러 특검은 최근 대배심을 구성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에 소환장을 발부하는 등 대규모 기소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져 워싱턴 정가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로드 로즌스타인 미국 법무부 부장관
로드 로즌스타인 미국 법무부 부장관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6: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