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인경, 두 타차 압박감 이겨낸 17번홀 두번째 샷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김인경(29)이 7일(한국시간) 브리티시 오픈에서 최종라운드의 무거운 압박감을 이겨내고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을 품었다.

김인경은 이날 4라운드를 2위권에 6타 앞선 17언더파로 출발했다. 큰 실수만 하지 않는다면 우승은 유력해 보였다.

그러나 김인경이 전반 9개 홀에서 1타만을 줄이는 사이 추격자들의 거친 도전이 이어졌다.

전날 7언더파로 마친 미셀 위(미국)가 12번 홀까지 7타를 줄이며 14언더파로 맹추격을 해왔다.

특히, 조디 이워트 섀도프(잉글랜드)는 전날 8언더파에서 이날 하루에만 8타를 줄이며 김인경을 턱 밑까지 쫓아왔다.

섀도프는 김인경과 단 두 타차에 불과했다.

김인경은 10번부터 16번 홀까지 파 행진을 이어가며 타수를 잃지는 않았다. 아쉽게 버디 퍼팅이 홀을 살짝 빗겨가면서 격차를 벌리지 못했다.

남은 홀은 단 두 개. 17번 홀(파4)에서 긴장감이 감돌았다.

17번 홀은 414야드로 파4 홀 치고는 거리가 간단치 않았다. 거리가 짧은 김인경으로서는 두 번째 샷을 아이언이 아닌 하이브리드 클럽으로 잡아야 했다.

또 그린 앞에는 개울이 있었고, 뒤에는 벙커가 버티고 있었다.

개울이나 벙커에 빠지면 타수를 잃는 것은 불 보듯 뻔했다. 자칫 두 타까지도 잃을 수 있었다.

김인경은 티샷을 무난하게 페어웨이에 안착시켰다. 남은 거리는 180야드.

김인경은 하이브리드 클럽을 들고 스윙 자세를 했다. 그러나 긴장한 탓인지 클럽을 다시 내려놓았다.

그리고 심호흡을 한 뒤 다시 자세를 취했다.

이어 친 두 번째 샷은 하늘로 솟구치더니 개울가를 살짝 넘어 그린 위에 떨어졌다. 그리고 홀 쪽으로 굴러갔다.

큰 한숨을 돌리는 순간이었다. 홀까지는 4m 가량 남아 최소한 파 세이브는 할 수 있었다.

김인경은 버디를 잡아내지는 못했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기면서 우승을 확신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4: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