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일 오늘 외교장관회담…안보리제재 후 대북정책 협의

한일 외교장관회담도 마닐라서 열려…위안부합의 논의 주목
(마닐라=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나란히 필리핀을 방문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6일 오후(현지시간) 마닐라 시내 한 호텔에서 만나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마닐라=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나란히 필리핀을 방문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6일 오후(현지시간) 마닐라 시내 한 호텔에서 만나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마닐라=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한국과 미국, 일본은 7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3국 외교장관회담을 열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신규 대북제재 결의 채택 이후의 대응 방안 등 향후 대북정책을 조율한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하는 강경화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이날 낮 업무 오찬을 겸한 3자 회담을 갖고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발사 등 연이은 도발에 대한 상황 평가를 공유하고 대응 방안을 협의한다.

3국 외교장관은 유엔 안보리 신규 대북제재 결의의 철저한 이행 의지를 확인하는 한편 중국과 러시아의 제재 이행 협력을 유도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다.

강 장관은 이날 저녁 고노 일본 외무상과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첫 한일 외교장관회담도 갖는다.

두 장관은 유엔 안보리 신규 대북제재 결의의 철저한 이행을 포함한 한일간 북핵 공조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전망이다.

특히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협의 내용이 주목된다.

강 장관은 연내 결과 도출을 목표로 최근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해 위안부 합의 검증에 착수한 사실 등을 설명할 것으로 예상되며, 고노 외무상은 일본 정부의 기존 입장대로 합의의 이행 필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도쿄 AP=연합뉴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