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법무부 '정보유출과의 전쟁'에 "언론인 아닌 유출자 겨냥"

언론탄압 논란 일자 '진화'…"가용자원 총동원해 유출 통제"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 법무부는 6일(현지시간) 최근 제프 세션스 장관이 정부 기밀정보 유출에 대한 엄중한 단속 방침을 밝힌 이후 언론 탄압과 취재 활동 위축에 대한 우려가 나오는 것과 관련, 정부의 단속 방침은 언론인이 아니라 유출자를 가려내는 것이 목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은 이날 폭스뉴스 방송과 인터뷰에서 "법무부 장관은 우리가 언론인이 아닌 유출자를 쫓고 있다는 매우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무부는 법적으로 범죄자만을 겨냥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또 "유출 문제를 통제하는 데 필요한 가용 자원을 총동원할 것"이라며 유출 수사에 총력전을 펼 것을 예고했다.

앞서 세션스 장관은 지난 4일 성명을 통해 "기밀취급 인가를 보유한 불량스러운 익명의 소식통들이 우리나라를 팔아치우는 것을 더는 허락하지 않겠다"며 '정보유출과의 전쟁'을 선언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미국 현지 언론들은 법무부가 유출 수사 인력을 3배 이상 늘리고 기밀정보를 활용해 보도한 기자를 기소할 방안을 강구 중이라고 보도하면서 언론 탄압 논란이 일고 있다.

로드 로즌스타인 미국 법무부 부장관
로드 로즌스타인 미국 법무부 부장관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0: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