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러 외교수장 "한반도 긴장 예방이 가장 중요"…대화에 무게

중국이 제안한 '이중 동결'에 공감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중국과 러시아의 외교수장이 6일(현지시간) 만나 한반도 문제 해법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신화 통신과 타스 통신이 보도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필리핀에서 열린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에서 별도로 회담하고 전날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새 대북제재 결의안 등을 논의했다.

왕 부장은 회담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한반도 긴장 고조를 예방하고 '이중 동결' 제안을 따르는 것, 그리고 평화로운 대화를 통해 한반도 핵 문제를 해결하는 정상 궤도로 복귀하기 위한 '투트랙' 접근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중 동결'이란 북한이 미사일 시험발사와 핵실험을 동결하고, 동시에 한국과 미국의 대규모 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한다는 중국의 제안이다.

여기에 러시아 측도 공감을 표하며 역시 대화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법에 방점을 찍었다.

라브로프 장관은 왕 부장과의 회담에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포함해 한반도 상황에 많이 주목했다"며 "러시아와 중국은 공동의 입장을 갖고 있다. 그것은 중국이 제안한 '이중 동결'을 정치적 절차로 발전시키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라브로프 장관은 "중국의 구상과 별도로 7월 4일 양국 외교장관의 공동 성명은 신뢰 회복과 6자회담 재개 여건을 만들기 위한 로드맵의 점진적 발전이라는 러시아의 제안에 대한 지지가 명기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이런 구상을 실제 행동으로 촉진하자는 데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중-러 외교장관
중-러 외교장관지난 7월4일 모스크바에서 만난 왕이 중국 외교부장(가운데 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가운데 오른쪽) 자료사진 [AP=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