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세안 외무장관 '지각' 성명…"남중국해 비군사화 중요"

'中 인공섬 건설·군사기지화' 대응수위 갈등 끝 간접적 우려 표명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외교수장들이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강화 행보에 대한 대처 수위를 놓고 갈등을 빚은 끝에 간접적으로 중국의 군사기지화에 우려를 표명했다.

아세안 10개 회원국 외교장관은 6일 오후 공동성명을 통해 남중국해 사태와 관련, "비군사화와 자제력의 중요성을 강조한다"고 밝혔다.

아세안은 5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외교장관 회의를 마친 직후 공동성명을 내놓을 계획이었지만 하루 늦었다.

남중국해 문제에 대한 언급 수위를 놓고 베트남은 '심각한 우려'를 포함해 강경한 표현을 담을 것을 요구한 반면 아세안 의장국인 필리핀, 캄보디아 등 친중 성향의 회원국은 온건한 대응을 주장해 최종 조율에 진통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5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아세아 외무장관 회의[AP=연합뉴스]
5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아세아 외무장관 회의[AP=연합뉴스]

공동성명은 "남중국해 관련 문제를 광범위하게 논의했다"며 "남중국해에서 신뢰를 훼손하고 긴장을 높이는 간척 등의 활동에 대해 일부 장관이 표명한 우려에 유의한다"고 밝혔다.

또 "남중국해에서 평화, 안보, 안정, 항행의 자유를 유지하고 증진해야 하는 중요성을 재확인한다"며 상황을 복잡하게 만들고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분쟁 당사국과 다른 모든 국가의 행동과 관련, 자제력을 발휘할 것을 주문했다.

애초 공동성명 초안에는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기지화 문제를 거론하지 않고 "일부 장관의 우려에 유의한다"는 수준의 문구가 담겼다.

그러나 베트남이 이런 초안에 반발하자 최종 성명에서 남중국해 비군사화와 자제력을 강조하는 방식으로 중국의 군사기지화에 대한 우려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중국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아세아 외교장관들은 공동성명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및 핵실험과 관련, 전날 내놓은 별도 성명과 마찬가지로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이들 외교장관은 "최근 사태 전개는 한반도와 그 지역 너머의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관련 결의를 완전히 즉각 준수할 것을 북한에 촉구했다.

아세안 외무장관 '지각' 성명…"남중국해 비군사화 중요"
아세안 외무장관 '지각' 성명…"남중국해 비군사화 중요"(마닐라 AP=연합뉴스)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10개 회원국 외교장관들이 6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왼쪽 다섯번째)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아세안 외교수장들은 이날 남중국해 사태와 관련, "비군사화와 자제력의 중요성을 강조한다"는 공동성명을 발표, 간접적으로 중국의 군사기지화에 우려를 표명했다. 이들은 당초 전날 외교장관 회의를 마친 직후 공동성명을 내놓을 예정이었으나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강화 행보에 대한 대처 수위를 놓고 갈등을 빚다 하루 늦어졌다.
ymarshal@yna.co.kr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