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필관리사 잇단 사망 대책요구에 부산고용노동청장 막말 논란

송고시간2017-08-06 22:23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최근 두 달 새 마필 관리사 두 명이 잇따라 목숨을 끊은 한국마사회 부산경마장에 대한 노조의 대책요구에 관할 부산고용노동청장이 막말로 대응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아들을 잃고
아들을 잃고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한국마사회 경영진 퇴진과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경영진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마필관리사 고 이현준 씨의 어머니가 회견 중 주저 앉은 뒤 참석자들의 도움을 받아 물을 마시고 있다. 2017.8.2
hihong@yna.co.kr

6일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등에 따르면 노조가 지난 4일 부산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경마장에 대한 고용노동부의 작업중지명령과 특별근로감독을 요구한 이후 송문현 부산고용노동청장이 막말을 했다.

송 청장은 '이게 작업중지 사안이 되나?', '노조가 사람 죽었다고 너무 밀어붙인다', '전 정권 같으면 만나지도 않았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 관계자는 "두 달 새 두 명의 노동자가 한 사업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음에도 장례조차 치르지 못하고 사태가 장기화되는 이유는 무엇인가?"라며 "사태 해결에 책임이 있는 노동청이 불난 집 구경꾼 노릇 하는 것도 모자라 막말이나 퍼부으며 스스로 기능과 존재 이유를 부정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오는 7일 부산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송 청장의 사퇴를 요구할 계획이다.

고용노동부는 송 청장의 발언 경위 등에 대해 감찰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지난 5일자로 최원일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지역본부장과 박정진 부산경마처장을 직위 해제 및 인사부 대기 발령 조치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