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NC 나성범 연타석 대포 '쾅'…장현식, 삼성전 첫 승리

송고시간2017-08-06 21:21

NC 주포 나성범 [연합뉴스 자료 사진]
NC 주포 나성범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NC 다이노스 간판타자 나성범의 연타석 대포에 '천적'의 운명이 180도 바뀌었다.

NC는 6일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에서 4-1로 이겼다.

삼성에 안방에서 싹쓸이 패배를 피한 NC는 턱밑까지 쫓아온 두산 베어스와의 2위 경쟁에서 한숨을 돌렸다.

나성범이 팀의 모든 득점을 혼자 해결했다.

1, 2회 연속 병살타로 찬스를 날린 NC는 0-0인 3회 안타, 몸에 맞은 볼, 내야 땅볼 등으로 2사 2, 3루 세 번째 기회를 잡았다.

타석에 등장한 나성범은 삼성 선발 윤성환의 속구(시속 137㎞)를 잡아당겨 우측 스탠드 상단에 꽂히는 3점 아치를 그렸다.

나성범은 3-0인 5회에도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윤성환의 슬라이더를 받아쳐 연타석으로 우월 솔로포를 날렸다.

이날 4타수 3안타를 친 타격 2위 나성범은 타율을 0.376으로 끌어올려 1위 김선빈(KIA·0.378)과의 격차를 줄였다.

나성범의 대포에 '공룡 잡는 사자' 윤성환의 NC전 4연승과 마산구장 4연승 달성 꿈이 모조리 깨졌다.

NC 우완 투수 장현식 [연합뉴스 자료 사진]
NC 우완 투수 장현식 [연합뉴스 자료 사진]

나성범 덕분에 NC 선발 장현식은 삼성전 통산 9경기 등판 만에 값진 첫 승리(3패)를 수확했다.

장현식은 6⅔이닝 동안 삼성 타선을 산발 6안타로 틀어막고 무실점 역투로 시즌 7승(5패)째를 안았다.

NC는 9회 초 마지막 수비 때 무사 1, 2루에서 삼중살로 경기를 매조졌다.

정병곤의 땅볼을 잡은 3루수 모창민이 3루를 찍고 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트리플플레이를 완성했다. 삼중살은 올해 4번 나왔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