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육사 경쟁률 33 대 1 사상 최고…"취업난에 軍장교 선호"

송고시간2017-08-06 20:35

올해 2월 육사 73기 졸업식 장면
올해 2월 육사 73기 졸업식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취업난으로 군 장교의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내년에 입교할 육군사관학교 생도 모집 경쟁률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6일 육사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치른 육사 78기 사관생도 1차 선발시험의 경쟁률은 32.8 대 1로, 1946년 육사 개교 이후 최고 기록이다.

육사 78기 정원은 310명(남자 280명, 여자 30명)인데 1만159명이 지원했다. 육사 생도 지원자가 1만 명을 넘은 것도 처음이다.

성별로 보면 남자 생도 경쟁률은 27.1 대 1이었고 여자 생도는 85.3 대 1에 달했다.

육사는 오는 8일 1차 합격자를 발표하고 면접·체력시험·신체검사 등을 하는 1박 2일 일정의 2차 시험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선발할 예정이다. 최종 합격자는 오는 10월 발표된다.

군 관계자는 "취업난 속에 군 장교가 안정적인 직업으로 부각되고 병영문화 개선으로 군 복무 환경도 나아지면서 사관학교의 선호도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