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홍경 전 KAI 사장 "사임 권유 전화받고 물러났다"

송고시간2017-08-06 20:05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검찰 수사를 받는 하성용 전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의 전임자가 한국정책금융공사의 사임 권유 전화를 받고 물러났다는 주장이 6일 제기됐다.

김홍경 전 KAI 사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취임 직후였던 2013년 3월 KAI 대주주인 정책금융공사의 진영욱 당시 사장으로부터 사임을 권유하는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김 전 사장은 "진 사장이 '오랫동안 수고했는데 잘할 수 있는 분이 맡았으면 좋겠다'는 요지의 전화를 해서 내가 그렇게 하라고 했다"고 당시 통화내용을 전했다.

김 전 사장은 "정책금융공사가 최대주주니까 그렇게 의사를 이야기한 것"이라며 "결국 사장을 교체하면 좋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2008년 KAI 사장으로 취임했던 김 전 사장은 연임에 성공했고 두 번째 임기를 마치지 않은 상태였지만 전화를 받은 다음 달인 2013년 4월 사의를 표명했다.

김 전 사장은 정책금융공사 외에 청와대나 산업통상자원부 등 다른 기관으로부터 받은 전화는 없었고 통화 당시 후임이 하 사장이라는 사실을 몰랐다고 전했다.

방산업계에서는 KAI가 국책은행을 최대주주로 두고 있어 대대로 정권이 사장 선임에 영향을 행사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2004년 취임했던 정해주 선 사장도 이명박 정부 출범 직후인 2008년 7월 두 번째 임기를 마치지 못하고 사임했다.

김홍경 전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
김홍경 전 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물DB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