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틸러슨, 한미회담서 안보리결의 '이행'보다 강한 '집행' 거론

송고시간2017-08-06 18:29

"중·러가 北노동자 송출제한 수용한 것 고무적" 언급도

(마닐라=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나란히 필리핀을 방문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6일 오후(현지시간) 마닐라 시내 한 호텔에서 만나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이날 회담에서 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신규 대북제재 결의 이행 방안 등을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7.8.6 mtkht@yna.co.kr

(마닐라=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나란히 필리핀을 방문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6일 오후(현지시간) 마닐라 시내 한 호텔에서 만나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이날 회담에서 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신규 대북제재 결의 이행 방안 등을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7.8.6 mtkht@yna.co.kr

(마닐라=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6일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서 유엔 안보리 신규 제재 결의와 관련, '이행하다'(implement)는 보통의 표현 대신 '집행하다'(enforce)라는 표현을 써가며 강한 대북제재 의지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마닐라에서 열린 한미 회담에 배석한 외교부 당국자는 틸러슨 장관이 안보리 결의 '집행'이라는 표현을 썼다고 소개한 뒤 "단순히 이행을 개별국가에 맡기는 것이 아니라 모니터하고 필요하면 이행 확보를 위한 추가적 조치까지도 취하겠다는 어감이 (집행이라는 말에) 내포됐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안보리 신규 결의 채택이 끝이 아니라 계속 집행해나가겠다는 것이 미국의 확고한 입장이었다"며 "틸러슨 장관은 그 메시지를 중국, 러시아와의 양자회담에서 분명히 전달하겠다고 했다"고 소개했다.

더불어 틸러슨 장관은 중국·러시아의 충실한 안보리 결의 이행을 유도하기 위한 노력에 대해 상당한 시간을 할애해 강경화 장관과 대화했다고 당국자는 소개했다. 특히 북한에 대한 최대의 영향력을 가진 중국의 결의 이행 의지가 중요하며, 중국·러시아의 협력을 유도하기 위한 한미일 간 견고한 공조가 필요함을 강조했다고 당국자는 전했다.

그 맥락에서 틸러슨 장관은 한미가 지난달 28일 북한의 2차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발사 후 1차 발사 직후에 행한 것보다 더 강한 수준의 무력시위(연합 사격훈련)를 한 것을 성공적 메시지 발신의 사례로 거론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틸러슨 장관은 새로 채택된 안보리 결의 2371호에 포함된 북한 노동자의 신규 해외 송출 차단의 경우 중국과 러시아의 민감한 이해가 걸린 사안임에도 두 나라가 타협안을 수용한 것은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남북 군사회담 및 적십자 회담 제안 등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대북 구상에 대해 "북한의 추가도발을 억지하기 위한 노력과 상호 보완적으로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고 말했고, 이에 대해 틸러슨 장관은 이해를 표하고, 긴밀히 공조하자는 뜻을 밝혔다.

더불어 대북 제재·압박을 논의하는 동시에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방식의 북한 비핵화(CVID)를 평화적으로 달성하는데 대한 확고한 인식을 한미 외교장관이 재확인했다고 당국자는 전했다.

틸러슨 장관은 "중요한 것은 정치적 선언이 아니라 도발을 하지 않는 것"이라며 대화를 위해서는 북한의 도발 중단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견해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마닐라에서 진행중인 아세안 관련 회의에서 확인된 북한의 상황은 "사면초가"라고 평가한 뒤 "필리핀을 포함한 아세안 국가들은 ARF 계기에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만나면 '한국 정부의 베를린 구상과 대북 대화 제안에 호응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점을 말하겠다고 했다"고 소개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