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삼공사, 동아시아컵 최종전서 중국에 2점차 패…3전 전패

송고시간2017-08-06 17:54

아시아 챔피언스컵 본선 진출 실패…최종전도 패배

슛하는 전성현
슛하는 전성현

(안양=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6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 정관장 동아시아 챔피언스컵' 한국 안양 KGC 인삼공사와 중국 쓰촨 핀셩의 경기. 안양 전성현이 슛을 하고 있다. 2017.8.6
xanadu@yna.co.kr

(안양=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2017 정관장 동아시아 챔피언스컵 최종전에서 접전 끝에 중국 팀에도 지면서 3전 전패로 대회를 마쳤다.

인삼공사는 6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쓰촨 핀셩(중국)과의 대회 풀리그 최종 3차전에서 80-82로 석패했다.

인삼공사는 2017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 챔피언스컵의 동아시아 지역 예선으로 열린 이번 대회에 한국 대표로 나섰지만, 4일 선로커스 시부야(일본), 5일 다씬 타이거스(대만)에 연패하며 본선 진출에는 이미 실패한 바 있다.

오세근 등 주축 선수가 모두 빠진 가운데 최종전에서 중국 대표 쓰촨을 상대로 1승을 노렸으나 끝내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인삼공사는 이날 경기 초반 공격 상황에서 턴오버가 나오는 등 고전했다. 5분 동안 2점을 내는 데 그치면서 한때 2-10까지 점수 차가 벌어졌다.

그러나 1쿼터 중반 이후 추격에 나서면서 11-13까지 쫓아갔다.

2쿼터 들어서도 초반엔 슛 정확도가 떨어지면서 점수차가 다시 벌어졌으나 인삼공사는 속공을 앞세워 5분을 남기고 최현민, 박재한, 한희원이 연속 득점하면서 팽팽한 경기를 이어갔다.

1분 48초를 남기고선 최현민이 2개의 자유투를 모두 넣어 29-29 동점을 이뤘고, 이후 강병현의 3점슛까지 터져 경기를 뒤집은 채 전반전을 마쳤다.

3쿼터 들어 쓰촨 핀셩과 줄곧 엎치락뒤치락하는 경기를 이어가던 인삼공사는 1분여를 남기고 전성현의 3점포로 54-51로 리드를 잡았다.

마지막 4쿼터에서 박빙의 우위를 지키던 인삼공사는 우난에게 잇단 3점슛을 허용하며 62-67로 재역전당했다.

1분 55초를 남기고 강병현의 백보드를 맞고 들어가는 3점슛으로 76-76 동점을 만든 인삼공사는 김철욱의 2점슛으로 80-78 리드를 잡았지만, 이후 쓰촨 장춘준의 2점슛과 자유투로 뒤집힌 경기를 다시 역전시키지 못했다.

쓰촨은 이번 대회 3전 전승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선로커스 시부야가 다씬 타이거스를 75-61로 물리치고 대회 2승 1패로 2위에 올랐다. 다씬 타이거스는 인삼공사를 상대로 유일한 1승을 거뒀다.

◇ 6일 전적

▲ 풀리그 3차전

한국(3패) 80(11-13 23-19 23-21 23-29)82 중국(3승)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