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당권주자 치열한 공방…安 출마에 千·鄭 '맹폭'

송고시간2017-08-06 17:33

安에 "협박정치·사당화·죽는 길" 비난 쏟아져…'反安' 의원 모임도

安 "분열시도 안돼" 혁신안 내걸며 방어막…결선투표 두고도 힘싸움

安측 "호남당·2중대 프레임 피해야"…'安 출마촉구 109명 서명' 진실공방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김동호 서혜림 기자 = 8·27 전당대회를 앞둔 국민의당 당권주자들은 휴일인 6일에도 기자간담회와 회견을 잇따라 열며 치열한 공방을 이어갔다.

특히 천정배 전 대표와 정동영 의원이 대선패배 책임론 등을 꺼내들며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 '협공'을 벌였고, 안 전 대표는 "당이 존폐의 위기에 놓인 상황에서 옳지 않은 지적"이라고 방어했다.

여기에 안 전 대표의 출마에 반대하는 일부 의원들이 별도 모임을 추진하는 등 신경전이 격해지는 모습이다.

국민의당 당권주자 치열한 공방…安 출마에 千·鄭 '맹폭' - 1

◇ "安 협박정치·죽는 길" vs "생명 위험한데 연애 얘기하나" 공방 치열 = 당권 출마를 공식화한 안 전 대표, 천 전 대표, 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가장 먼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연 천 전 대표는 "안 전 대표의 출마는 구태 중의 구태"라며 "몰염치의 극치, 협박의 정치이자 갑질의 정치"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안 전 대표의 출마 계기가 더불어민주당과의 합당을 견제하기 위해서라는 일부 시각과 관련해서는 "지도자가 그런 터무니없는 마타도어에 솔깃해 결정했다면 말이 안 되는 것"이라면서 "안 전 대표는 소통을 강조했는데, 당의 특정 세력과만 소통하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 역시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 전 대표의 지도력으로 더 간다는 것은 국민의당이 소멸로 가는 것이며, 사는 길이 아닌 죽는 길"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정 의원은 "출마 자체는 반대하지 않는다. 당원들이 심판하고 결정할 대목"이라며 "안 전 대표를 출당시킨다는 주장 역시 감성적인 언사로, 온당치 않다"면서 출마에 대한 비난은 상대적으로 자제했다.

대신 정 의원은 경선 룰과 관련 "안 전 대표 측에서 결선투표제 도입을 결사반대한다고 들었다. 하지만 얼마 전 안 전 대표는'결선투표 반대는 수구'라고 얘기하지 않았나"라며 "이제와 결선투표를 반대하는 것은 기회주의"라고 날을 세웠다.

국민의당 당권주자 치열한 공방…安 출마에 千·鄭 '맹폭' - 3

안 전 대표는 정 의원과 천 전 대표의 이런 '협공'에 대해 "지금은 당이 소멸될 지도 모르는 위기"라면서 출마 문제를 두고 공방을 벌일 때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한 간담회에서 "기득권 양당이 국민의당을 없애려는 시도는 더 커질 것이며, 양당의 덫을 피해도 지방선거를 넘지 못하면 당이 소멸하고 만다"고 말했다.

이어 당의 혁신을 강조하면서 "제가 지난해 당을 시스템화하려고 했는데, 정부가 '홍보비 리베이트' 사건을 조작해 덮어씌우면서 당 대표직에서 내려와야 했다. 저는 지금도 그것이 아쉽다"며 "당을 시스템화하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호남의 반대를 무릅쓰고 출마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호남대 비호남 구도는 실체가 없다"며 "그런 지적이야말로 당을 분열시키려는 의도"라고 반박했다.

국민의당 당권주자 치열한 공방…安 출마에 千·鄭 '맹폭' - 2

◇ 장외 공방도 치열…'109명 서명 조작의혹' 공방 이전투구도 = 장외에서도 안 전 대표를 지지하는 세력과 반대하는 세력이 갈리면서 치열한 공방전이 벌어졌다.

우선 안철수 지지 당원모임 회원들은 이날 오후 국민의당 당사 옆에서 '동교동 원로들의 안철수 출당발언 규탄' 시위를 열었다.

친안(친안철수)파인 문병호 전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남겨 "국민의당은 소멸할지도 모르는 백척간두의 위기"라며 "안 전 대표에게 더 성찰하라는 주장도 많지만, 내년 지방선거에서 지면 모두 끝나는데 다음이 무슨 의미가 있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길 수 있는 대표는 안철수 뿐"이라며 "민주당의 2중대, 호남당, 낡은 당의 프레임은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안 전 대표의 출마에 반대하는 인사들의 움직임도 여전했다.

조배숙 황주홍 의원 등은 이날 오후 늦게 '안 전 대표 출마 반대 의원 모임'을 갖기로 했다. 여기에는 천 전 대표도 참석하기로 했다.

아울러 김철근 서울 구로갑 지역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안 전 대표의 출마를 촉구하는 109명 지역위원장 서명을 안 전 대표에게 전달한 것과 관련, 출마 반대파에서는 서명 명부가 조작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천안병 김현식 지역위원장, 대전 유성갑 고무열 지역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서명 인원수가 부풀려졌다면서 "또 '조작'이라는 의혹을 벗어야 한다"며 "서명에 참여한 지역위원장 명단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안 전 대표의 출당을 추진하는 동교동계에서도 김철근 위원장을 윤리위에 제소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