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갑질'에 질렸다…'착한기업'·'갓뚜기' 관심 증가

다음소프트 빅데이터 분석…'프랜차이즈'·'중소기업' 언급량도 ↑
갑질 폭언 (PG)
갑질 폭언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내가 오뚜기 회장이면 갓뚜기라는 이름으로 라면 신제품 출시한다. 맛있는 라면의 또 다른 이름 오뚜기의 갓뚜기"(트위터 아이디 'poppinbw')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인들이 지난달 27일 청와대에서 '호프미팅'을 연 이후 인터넷을 가장 뜨겁게 달군 단어 중 하나는 '갓뚜기'다.

갓뚜기란 '신'을 뜻하는 '갓'(God)에 오뚜기의 '뚜기'를 합친 말로, 오뚜기가 일자리 창출 모범기업으로 청와대에 초청받은 사실이 알려지며 큰 주목을 받았다.

반복되는 재벌 '회장님', '사모님'의 갑질도 모자라 프랜차이즈 본부, 육군 장성의 아내까지 또 다른 '갑'이였다는 사실에 사람들은 힘이 빠진다.

갑질에 대한 비판이 커질수록 갑질이 없는 '착한 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이유다.

7일 인공지능(AI) 기반 빅데이터 분석업체 다음소프트가 2015년부터 지난 3일까지 '갑질' 관련 블로그(3억7천592만건), 트위터(80억1천117건), 뉴스(2천504만건)를 분석한 결과 갑질 언급량은 2015년 12만8천904건, 2016년 13만1천573건, 올해 (지난 3일 기준) 7만1천459천으로 증가했다.

갑질 퇴출 공정 서비스(CG)
갑질 퇴출 공정 서비스(CG)[연합뉴스TV 제공]

'착한 기업' 언급량은 2015년 6만7천5건, 2016년 7만3천595건을 기록했으며 올해에는 이미 5만4천건을 넘기며 꾸준히 늘고 있다.

'갓뚜기' 언급량은 2015년과 2016년 각각 740건, 808건에 그쳤지만, 올해에는 3천81건으로 폭증했다.

갑질 연관어 순위를 보면 '문제', '돈', '권력', '재벌' 등 갑질의 주체나 갑질의 원인을 언급하는 부정적 단어들이 매년 상위권에 올랐다.

올해는 '프랜차이즈'(2천82건·2위), '중소기업'(696건·11위) 등 새로운 갑질의 주체가 연관어에 포함돼 눈길을 끈다.

프랜차이즈 갑질 문제 (PG)
프랜차이즈 갑질 문제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이에 대해 다음 소프트는 "최근 중소사업자들이 자신보다 규모가 작은 영세사업자를 대상으로 불공정행위가 한 것이 드러나면서 해당 키워드 순위가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국민대학교 사회학과 최항섭 교수는 "한국 사회의 경우 돈과 권력에 따른 계층 간의 갈등이 심하다"며 "여기에 더해 다른 힘센 사람에게 당한 것을 그대로 자신보다 약한 사람에게 행사하는 현상도 만연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