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승엽 '은퇴 투어' 시작…10·11일 대전 한화전부터

한화 관계자 "이승엽 기념할만한 선물·행사 준비"
KBO 이승엽 은퇴 투어 제안에 각 구단도 호응
올스타전 마지막 인사하는 이승엽
올스타전 마지막 인사하는 이승엽(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5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KBO리그 올스타전. 경기를 마친 삼성 이승엽이 관중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7.7.15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국민타자' 이승엽(41·삼성 라이온즈)이 마침내 은퇴 투어를 시작한다.

출발점은 10·11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와 방문경기다.

한화 관계자는 6일 "이승엽이 대전구장에서 치르는 마지막 경기다. 상대 팀 선수지만, 한국 야구를 빛낸 훌륭한 선수를 그냥 보낼 수 없다"라며 "한국 야구와 이승엽에게 기념될만한 선물과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의 말대로 이승엽은 20년 넘게 한국 야구를 대표하는 스타 플레이어로 활약했다. 소속팀 삼성뿐 아니라, 타 구단 팬에게도 사랑받는 선수였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는 이승엽을 위해 소속팀 삼성뿐 아니라 KBO, 9개 구단도 특별한 선물을 마련하기로 했다.

전반기 막판 KBO는 "이승엽의 고별 투어를 준비하자"고 각 구단에 제안했다.

각 구단 마케팅팀도 KBO의 제안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고, '이승엽과 해당 구단'의 연결고리를 찾아 특별한 선물을 준비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화가 '이승엽 은퇴 투어'의 첫 페이지를 연다.

삼성은 10일과 11일 마지막 대전 방문경기를 치른다. 이승엽의 대전구장 고별전이기도 하다.

한화 관계자는 "우리가 처음으로 이승엽 은퇴 행사를 열다 보니, 어느 정도 규모의 행사를 열어야 할지 고민이 컸다. 삼성 구단에 문의도 했다"며 "선물은 정말 특별한 의미를 담고자 했다. 이승엽 선수에게 기억될만한 선물을 준비하느라, 정말 많이 고민했다"고 전했다.

이승엽의 은퇴 투어는 시즌 마지막까지 이어진다.

17·18일에는 수원(kt wiz전), 22·23일에는 고척 스카이돔(넥센 히어로즈)에서 해당 팀들과 마지막 방문경기를 한다.

8월 31일과 9월 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SK 와이번스전), 9월 2·3일 잠실구장(두산 베어스전), 7·8일 부산 사직구장(롯데 자이언츠전), 9·10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KIA 타이거즈전), 14·15일 마산구장(NC 다이노스전) 경기도 '마지막'이란 의미가 있다. 잠실 LG 트윈스전은 우천 취소된 한 경기가 추후 편성된다.

이승엽 은퇴 투어를 준비한 KBO도 '이승엽 고별 배트' 등을 준비하고 있다.

지터 '카우보이 부츠 받았어요'
지터 '카우보이 부츠 받았어요'(EPA=연합뉴스) 뉴욕 양키스의 데릭 지터가 2014년 6월 30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에서 미국프로야구(MLB)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열린 지터 고별 환송 행사에서 양키스의 로고와 지터의 이름이 박힌 카우보이 부츠를 선물로 받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4년 지터는 각 구단과의 원정 경기에서 고별 투어를 했다.

이승엽은 KBO에서 은퇴 투어를 여는 첫 사례로 남는다.

'국보 투수' 선동열 전 KIA 타이거즈 감독은 일본에서 현역 생활을 마쳐 국내 팬들과 제대로 된 작별 인사를 하지 못했다.

'한국 최초의 메이저리거' 박찬호는 2013년 한화 이글스에서 은퇴했고, 이듬해(2014년) KBO 올스타전에서 팬들과 공식 작별 인사를 했다.

최근 메이저리그에서는 '은퇴 투어'가 문화로 자리 잡았다.

은퇴 시점을 정하고 마지막 시즌에 돌입한 전설적인 선수들이 원정 경기를 할 때, 상대 팀이 선물을 준비하고 은퇴 행사를 열었다.

마리아노 리베라와 데릭 지터가 2013년과 2014년, 데이비드 오티스가 2016년 은퇴 투어를 했다.

2014년 지터가 은퇴 투어를 할 때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핀스트라이프 바탕에 뉴욕 양키스 로고와 등번호 2번을 새긴 부츠를 선물하는 등 각 구단이 아이디어를 쏟아내며 특별한 선물을 했다.

메이저리그 각 구단 사이에 은퇴 투어 선물을 놓고 '아이디어 경쟁'이 펼쳐지기도 했다.

국내 구단들도 '이승엽 고별 선물'을 두고 묘한 경쟁을 펼친다.

이런 장면은 흥행도 유도한다.

2003년 이승엽이 아시아 한 시즌 최다 홈런에 도전할 때, 각 구장 외야에는 이승엽의 홈런공을 잡기 위한 잠자리채 등이 등장했다. KBO리그 400홈런, 한·일통산 600홈런 달성을 앞두고도 이승엽이 경기를 치르는 구장에 '이승엽 효과'가 나타났다.

각 구단은 이승엽에게 은퇴 선물을, 이승엽은 해당 구단에 흥행을 선물하는 '선순환'을 기대할 수 있다.

◇ 이승엽, 시즌 마지막 방문 경기 일정

날짜 상대 구장
8월 10·11일 한화 이글스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
17·18일 kt wiz 수원 케이티위즈파크
22·23일 넥센 히어로즈 서울 고척 스카이돔
8월 31·9월 1일 SK 와이번스 인천 SK행복드림구장
9월 2·3일 두산 베어스 서울 잠실구장
7·8일 롯데 자이언츠 부산 사직구장
9·10일 KIA 타이거즈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
14·15일 NC 다이노스 창원 마산구장
추후편성 LG 트윈스 서울 잠실구장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5: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